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40대 가장·11살 형 함께 참변
입력 2017.10.09 (17:47) 사회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40대 가장·11살 형 함께 참변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40대 가장·11살 형 함께 참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9일) 고향 집을 찾아가 바다낚시를 하던 40대 아버지와 11살 큰아들이 물에 빠진 7살 막내아들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다.

오늘(9일) 오전 11시 13분쯤 전남 진도군의 소형선박 선착장에서 바다낚시를 하던 맹 모(43) 씨와 큰아들은 7살 막내아들이 바다에 빠지자 잇따라 물에 뛰어들었다.

사람들이 물에 빠지자 선착장 주변에 있던 민간 어선이 급히 따라붙어 11시 26분쯤 두 아들을 건져냈다. 막내아들은 응급조치를 받고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큰아들은 숨졌다.

출동한 119구조대가 아버지를 구조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했지만 결국 숨졌다.

막내아들은 바다낚시를 하다가 선착장 경사면에서 미끄러져 바다에 빠졌다.

아내는 멀리서 남편과 두 아들이 낚시하는 모습을 지켜보다가 119상황실에 신고했다.

경기도에 살고 있는 맹 씨 가족은 추석을 맞아 진도의 처가를 방문해 가족들이 함께 선착장에서 바다낚시를 즐기던 가운데 사고를 당했다.

해경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 바다에 빠진 막내 구하려다…40대 가장·11살 형 함께 참변
    • 입력 2017-10-09 17:47:59
    사회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9일) 고향 집을 찾아가 바다낚시를 하던 40대 아버지와 11살 큰아들이 물에 빠진 7살 막내아들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다.

오늘(9일) 오전 11시 13분쯤 전남 진도군의 소형선박 선착장에서 바다낚시를 하던 맹 모(43) 씨와 큰아들은 7살 막내아들이 바다에 빠지자 잇따라 물에 뛰어들었다.

사람들이 물에 빠지자 선착장 주변에 있던 민간 어선이 급히 따라붙어 11시 26분쯤 두 아들을 건져냈다. 막내아들은 응급조치를 받고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큰아들은 숨졌다.

출동한 119구조대가 아버지를 구조해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했지만 결국 숨졌다.

막내아들은 바다낚시를 하다가 선착장 경사면에서 미끄러져 바다에 빠졌다.

아내는 멀리서 남편과 두 아들이 낚시하는 모습을 지켜보다가 119상황실에 신고했다.

경기도에 살고 있는 맹 씨 가족은 추석을 맞아 진도의 처가를 방문해 가족들이 함께 선착장에서 바다낚시를 즐기던 가운데 사고를 당했다.

해경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