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이명박 전 대통령 등 고소한 박원순 시장 측 내일 조사
입력 2017.10.09 (19:21) 수정 2017.10.09 (19:32) 사회
검찰이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의혹과 관련해 박 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고소 고발한 사건에 대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선다.

국정원의 각종 정치개입 의혹 사건들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의 당사자 박 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국정원 원세훈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고소·고발한 사건에 대해 관련자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내일 오후 2시 박 시장 대리인으로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고소·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박 시장 측은 원세훈 전 원장으로 수사가 끝나서는 안 된다며 당시 국정 총 책임자인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고소·고발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원 전 원장과 제압 문건 작성자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을 상대로 개입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내일 박 시장 비난 활동에 나선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의 추선희 전 사무총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검찰은 추 전 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에 담긴 내용대로 어버이연합 회원들을 동원해 박 시장 반대 가두집회 등을 연 혐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TF는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지난 2009년부터 2011년 박 시장을 제압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고, 심리전단을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박 시장을 비판하는 시위를 조장하거나 온라인상에 박 시장에 대한 음해 글을 퍼뜨리는 활동을 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오는 11일에는 국정원의 '비판세력 전방위 공격' 의혹과 관련해 무차별 공격 대상에 올랐던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국정원은 과거 '보수논객'으로 불리던 이 의원이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판 활동을 하자 그를 '우파를 위장한 좌파 교수'로 규정하고 퇴출과 매장을 위한 여론 조성 심리전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 계획에 따라 자유수호국민연합 등 보수단체가 이 의원 비판 기자회견을 열었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에는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당시 국정원이 국정원법상 정치관여와 횡령·배임 등 혐의를 저질렀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 檢, 이명박 전 대통령 등 고소한 박원순 시장 측 내일 조사
    • 입력 2017-10-09 19:21:54
    • 수정2017-10-09 19:32:07
    사회
검찰이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의혹과 관련해 박 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고소 고발한 사건에 대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선다.

국정원의 각종 정치개입 의혹 사건들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의 당사자 박 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국정원 원세훈 전 원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고소·고발한 사건에 대해 관련자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내일 오후 2시 박 시장 대리인으로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고소·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박 시장 측은 원세훈 전 원장으로 수사가 끝나서는 안 된다며 당시 국정 총 책임자인 이 전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고소·고발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원 전 원장과 제압 문건 작성자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을 상대로 개입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내일 박 시장 비난 활동에 나선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의 추선희 전 사무총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검찰은 추 전 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에 담긴 내용대로 어버이연합 회원들을 동원해 박 시장 반대 가두집회 등을 연 혐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TF는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이 지난 2009년부터 2011년 박 시장을 제압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고, 심리전단을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박 시장을 비판하는 시위를 조장하거나 온라인상에 박 시장에 대한 음해 글을 퍼뜨리는 활동을 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오는 11일에는 국정원의 '비판세력 전방위 공격' 의혹과 관련해 무차별 공격 대상에 올랐던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국정원은 과거 '보수논객'으로 불리던 이 의원이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판 활동을 하자 그를 '우파를 위장한 좌파 교수'로 규정하고 퇴출과 매장을 위한 여론 조성 심리전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 계획에 따라 자유수호국민연합 등 보수단체가 이 의원 비판 기자회견을 열었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상에는 이 의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당시 국정원이 국정원법상 정치관여와 횡령·배임 등 혐의를 저질렀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