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숙 여사 옷 값이 수 억?…“홈쇼핑·기성복·수선까지 다양”
입력 2017.10.09 (20:12) 수정 2017.10.09 (20:12) 취재K
김정숙 여사 옷 값이 수 억?…“홈쇼핑·기성복·수선까지 다양”

김정숙 여사 옷 값이 수 억?…“홈쇼핑·기성복·수선까지 다양”

청와대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패션 비법을 공개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 페이스북 공식 계정에는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궁금하다고요?'란 제목이 붙은 카드 뉴스 형태의 글이 올라왔다.

김 여사가 국내외 행사때 입었던 의상들과 선택 배경, 머리 손질과 화장법, 옷 구입 경로와 비용 등이 사진과 함께 자세히 소개된 것.

청와대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 순방 등을 통해 선보여 온 김 여사의 다양한 패션에 대한 대중적 호기심을 풀어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청와대는 카드뉴스 첫 장에 가장 먼저 '10여년 간 즐겨입던 옷'을 국내외 행사에 활용한 사진들부터 공개했다.

청와대 앞길 개방 행사, 서울 국제 도서전, 보훈 어머니 초청 오찬 등 국민과의 소통 현장에서 자주 입는 옷들은 지난 10년 간 자주 입었던 옷이라는 것.


국립현충원 참배, 7월 김대중 대통령 추도식 등 엄숙한 추모의 자리에 입고 나갔던 검정색 정장과 흰색 원피스 등에 대해서도 "오래 됐지만 상태는 괜찮다. 요긴하게 입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또 "미국 워싱턴 방문시 흰 색 원피스를 재킷만 바꿔서 3일 동안 입었다"거나, "대선 때부터 입었던 회색 줄무늬 정장은 독일 방문시, 안동 하회마을 방문시에도 요긴하게 착용했다"며 똑같은 옷을 '돌려입기'하는 김 여사의 알뜰함도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가 어디서 옷을 구입하는지도 공개됐다.

공식 행사 때 입은 흰 색 정장은 홈쇼핑에서 구입한 10만 원 대, 분홍색 원피스는 기성복으로 여느 주부들처럼 홈쇼핑, 기성복, 맞춤복을 다양하게 구입한다는 것.

또 "필요하면 직접 수선도 해 입는다"는 설명과 함께 김 여사가 손수 옷을 손바느질하는 사진도 첨부했다.

손바느질 사진 속 복장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김 여사가 바느질할 때 착용한 옷은 제주 갈옷"이라며 "20년 간 사용하고 있고 김 여사가 직접 감으로 물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리 손질과 화장 방법에 대해서도 빼놓지 않았다.

평소에는 직접 하고 해외순방 시에는 교민의 도움을 받는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밖에 오래된 장신구의 경우 도금을 하고, 구두는 깔창과 굽 등을 수선해 신는다고 밝혔다.

지난 국군의 날 기념식 참석 당시 착용했던 금팔찌 역시 "변색된 것을 도금해 새 것처럼 보인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와함께 김 여사가 해외 순방시 착용했던 의상과 구두도 따로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동행했던 김 여사의 의상들은 '패션 외교'로 회자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첫 순방인 미국 워싱턴 방문 당시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릴 때 걸쳤던 '푸른 숲이 그려진 코트'는 패션 디자이너 양해일의 의상에 정영환 작가의 그림을 인쇄한 협업 작품으로, 인터넷에서도 상당한 화제가 됐다.

문 대통령 취임식 당시 김 여사가 입었던 새틴 소재의 흰 원피스 등도 같은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또 방미 전 김 여사는 최불암, 고두심 등 유명 배우들도 맞춰신었다는 신발 장인에게서 버선코 구두 등 아홉 켤레를 주문했으며, 누비 한복은 '중요무형문화재'인 김해자 선생에게서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해외 순방시에는 대한민국의 대표로서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국내 외 행사 때 착용하는 일반 복장과의 차별성을 부각시켰다.

그러면서 "일상 행사의 의상은 김정숙 여사 부담이지만 공무로 참석하는 순방행사는 청와대의 일부 예산 지원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외 순방 당시 화제가 됐던 디자이너의 작품이나 구두 등에 얼마의 예산이 쓰였고, 몇 벌을 구입했는지 등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청와대가 이날 김 여사의 '알뜰 패션팁'을 전격 공개한 데는 최근 일부 보수 인사들이 김 여사가 의상비를 과다 지출하고 사치를 누린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한 반박 의도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을 해 입는다"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 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 "사치 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라.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난다"며 김 여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보수매체인 '미디어워치'도 대통령비서실 측에 김 여사의 의상, 구두, 장신구 등의 지출 내역을 공개하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인터넷 상에 급속히 확산되면서 청와대가 해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 김정숙 여사 옷 값이 수 억?…“홈쇼핑·기성복·수선까지 다양”
    • 입력 2017-10-09 20:12:05
    • 수정2017-10-09 20:12:25
    취재K
청와대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패션 비법을 공개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 페이스북 공식 계정에는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궁금하다고요?'란 제목이 붙은 카드 뉴스 형태의 글이 올라왔다.

김 여사가 국내외 행사때 입었던 의상들과 선택 배경, 머리 손질과 화장법, 옷 구입 경로와 비용 등이 사진과 함께 자세히 소개된 것.

청와대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 순방 등을 통해 선보여 온 김 여사의 다양한 패션에 대한 대중적 호기심을 풀어주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일단 청와대는 카드뉴스 첫 장에 가장 먼저 '10여년 간 즐겨입던 옷'을 국내외 행사에 활용한 사진들부터 공개했다.

청와대 앞길 개방 행사, 서울 국제 도서전, 보훈 어머니 초청 오찬 등 국민과의 소통 현장에서 자주 입는 옷들은 지난 10년 간 자주 입었던 옷이라는 것.


국립현충원 참배, 7월 김대중 대통령 추도식 등 엄숙한 추모의 자리에 입고 나갔던 검정색 정장과 흰색 원피스 등에 대해서도 "오래 됐지만 상태는 괜찮다. 요긴하게 입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또 "미국 워싱턴 방문시 흰 색 원피스를 재킷만 바꿔서 3일 동안 입었다"거나, "대선 때부터 입었던 회색 줄무늬 정장은 독일 방문시, 안동 하회마을 방문시에도 요긴하게 착용했다"며 똑같은 옷을 '돌려입기'하는 김 여사의 알뜰함도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가 어디서 옷을 구입하는지도 공개됐다.

공식 행사 때 입은 흰 색 정장은 홈쇼핑에서 구입한 10만 원 대, 분홍색 원피스는 기성복으로 여느 주부들처럼 홈쇼핑, 기성복, 맞춤복을 다양하게 구입한다는 것.

또 "필요하면 직접 수선도 해 입는다"는 설명과 함께 김 여사가 손수 옷을 손바느질하는 사진도 첨부했다.

손바느질 사진 속 복장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김 여사가 바느질할 때 착용한 옷은 제주 갈옷"이라며 "20년 간 사용하고 있고 김 여사가 직접 감으로 물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리 손질과 화장 방법에 대해서도 빼놓지 않았다.

평소에는 직접 하고 해외순방 시에는 교민의 도움을 받는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밖에 오래된 장신구의 경우 도금을 하고, 구두는 깔창과 굽 등을 수선해 신는다고 밝혔다.

지난 국군의 날 기념식 참석 당시 착용했던 금팔찌 역시 "변색된 것을 도금해 새 것처럼 보인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와함께 김 여사가 해외 순방시 착용했던 의상과 구두도 따로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때 동행했던 김 여사의 의상들은 '패션 외교'로 회자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첫 순방인 미국 워싱턴 방문 당시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릴 때 걸쳤던 '푸른 숲이 그려진 코트'는 패션 디자이너 양해일의 의상에 정영환 작가의 그림을 인쇄한 협업 작품으로, 인터넷에서도 상당한 화제가 됐다.

문 대통령 취임식 당시 김 여사가 입었던 새틴 소재의 흰 원피스 등도 같은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또 방미 전 김 여사는 최불암, 고두심 등 유명 배우들도 맞춰신었다는 신발 장인에게서 버선코 구두 등 아홉 켤레를 주문했으며, 누비 한복은 '중요무형문화재'인 김해자 선생에게서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해외 순방시에는 대한민국의 대표로서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국내 외 행사 때 착용하는 일반 복장과의 차별성을 부각시켰다.

그러면서 "일상 행사의 의상은 김정숙 여사 부담이지만 공무로 참석하는 순방행사는 청와대의 일부 예산 지원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외 순방 당시 화제가 됐던 디자이너의 작품이나 구두 등에 얼마의 예산이 쓰였고, 몇 벌을 구입했는지 등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청와대가 이날 김 여사의 '알뜰 패션팁'을 전격 공개한 데는 최근 일부 보수 인사들이 김 여사가 의상비를 과다 지출하고 사치를 누린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한 반박 의도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을 해 입는다"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 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 갑질에 졸부 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 "사치 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좀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라.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난다"며 김 여사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보수매체인 '미디어워치'도 대통령비서실 측에 김 여사의 의상, 구두, 장신구 등의 지출 내역을 공개하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인터넷 상에 급속히 확산되면서 청와대가 해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