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북캘리포니아에 또 주민대피령…돌풍에 산불 악화
입력 2017.10.15 (02:06) 수정 2017.10.15 (15:41) 국제
역사상 최악의 산불 피해로 고통받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부 소노마 카운티에 14일(현지시간) 다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간밤에 돌풍이 강해지면서 산불이 더 번질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북 캘리포니아 전역에 시속 35∼45마일(56∼71㎞)의 돌풍이 불고 있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새로운 산불이 시작되면 무서운 속도로 번질 수 있다. 땅에는 바짝 마른 '연료'들이 있다"고 경고했다.

소노마 카운티 재난 당국은 전날 밤 이스턴 소노마 밸리의 주민들에게 대피 준비를 하라고 전했다. 이어 이날 새벽 2시에는 강제 대피령이 발령됐다.

소노마 카운티에서 발생한 '넌스' 산불은 현재 진화율이 10%에 불과하다.

대피 지역은 이번 산불로 가장 극심한 피해를 본 샌타로자 시에서도 가까운 곳이다.

지난 9일부터 나파, 소노마 등 북 캘리포니아 8개 카운티에서 발생한 20여 개의 동시다발 산불로 최소 4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전히 수백 명이 실종 상태여서 인명 피해는 크게 늘 것으로 우려된다.

샌프란시스코 북쪽에 있는 소노마 카운티에서만 20명이 사망하고 256명이 실종 상태다. 실종됐다고 신고된 1천308명 중 1천52명은 소재가 확인됐다.

캘리포니아 산림보호국에 따르면 지금까지 주거 지역과 삼림 등 864㎢에 이르는 면적이 불탔다.

건물과 가옥 5천700여 동이 전소했고 대피한 이재민은 10만여 명에 이른다.

샌타로자 시에서는 가옥 3천 채가 전소했고 12억 달러(1조3천500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소방관 1만여 명은 24시간 내내 화재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으나 건조한 날씨와 강풍 탓에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상원의원들과 샌타로자를 방문해 지역 지도자들과 응급 관리자들을 만난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내가 이 주에서 본 것 중에 이렇게 안 좋은 일은 없었다"며 "아무도 이 파괴와 공포를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 美 북캘리포니아에 또 주민대피령…돌풍에 산불 악화
    • 입력 2017-10-15 02:06:00
    • 수정2017-10-15 15:41:01
    국제
역사상 최악의 산불 피해로 고통받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북부 소노마 카운티에 14일(현지시간) 다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간밤에 돌풍이 강해지면서 산불이 더 번질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북 캘리포니아 전역에 시속 35∼45마일(56∼71㎞)의 돌풍이 불고 있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새로운 산불이 시작되면 무서운 속도로 번질 수 있다. 땅에는 바짝 마른 '연료'들이 있다"고 경고했다.

소노마 카운티 재난 당국은 전날 밤 이스턴 소노마 밸리의 주민들에게 대피 준비를 하라고 전했다. 이어 이날 새벽 2시에는 강제 대피령이 발령됐다.

소노마 카운티에서 발생한 '넌스' 산불은 현재 진화율이 10%에 불과하다.

대피 지역은 이번 산불로 가장 극심한 피해를 본 샌타로자 시에서도 가까운 곳이다.

지난 9일부터 나파, 소노마 등 북 캘리포니아 8개 카운티에서 발생한 20여 개의 동시다발 산불로 최소 40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전히 수백 명이 실종 상태여서 인명 피해는 크게 늘 것으로 우려된다.

샌프란시스코 북쪽에 있는 소노마 카운티에서만 20명이 사망하고 256명이 실종 상태다. 실종됐다고 신고된 1천308명 중 1천52명은 소재가 확인됐다.

캘리포니아 산림보호국에 따르면 지금까지 주거 지역과 삼림 등 864㎢에 이르는 면적이 불탔다.

건물과 가옥 5천700여 동이 전소했고 대피한 이재민은 10만여 명에 이른다.

샌타로자 시에서는 가옥 3천 채가 전소했고 12억 달러(1조3천500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소방관 1만여 명은 24시간 내내 화재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으나 건조한 날씨와 강풍 탓에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상원의원들과 샌타로자를 방문해 지역 지도자들과 응급 관리자들을 만난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내가 이 주에서 본 것 중에 이렇게 안 좋은 일은 없었다"며 "아무도 이 파괴와 공포를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