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냐서 남수단 부족민 추정 괴한 학교 기숙사 공격…6명 사망
입력 2017.10.15 (03:56) 수정 2017.10.15 (04:30) 국제
케냐 북부지방에서 남수단 부족민 추정 괴한들이 학교 기숙사를 공격해 6명이 목숨을 잃었다.

14일 새벽 (현지시간) 케냐 북단 로키초키오 지역의 한 기숙 학교에서 인접국 남수단 부족민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의 공격에 이 학교 학생 5명 등 6명이 숨졌다고 현지 관리가 전한 것으로 케냐 일간 데일리 네이션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로키초키오 지역이 속한 투르카나 카운티의 세이프 마타타 행정관은 "로키초키오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학생들이 잠든 새벽 3시경 괴한들이 공격을 해와 학생 5명과 경비원 1명 등 6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여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라고 전했다.

행정관은 또 케냐 북부 국경에서 200km 떨어진 지역인 남수단의 토포사 부족으로 추정되는 이들 괴한 중에는 얼마 전 정학 조치당한 한 학생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곧 경찰에 체포됐으나 소식을 듣고 경찰서로 몰려온 주민들에게 집단구타를 당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마다 가뭄으로 고통을 겪으며 남수단과 국경을 접한 케냐 북부 투르카나 지역은 많은 주민이 무기를 소지한 가운데 가축을 먹일 초지와 물을 두고서 부족 간 충돌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 케냐서 남수단 부족민 추정 괴한 학교 기숙사 공격…6명 사망
    • 입력 2017-10-15 03:56:01
    • 수정2017-10-15 04:30:56
    국제
케냐 북부지방에서 남수단 부족민 추정 괴한들이 학교 기숙사를 공격해 6명이 목숨을 잃었다.

14일 새벽 (현지시간) 케냐 북단 로키초키오 지역의 한 기숙 학교에서 인접국 남수단 부족민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의 공격에 이 학교 학생 5명 등 6명이 숨졌다고 현지 관리가 전한 것으로 케냐 일간 데일리 네이션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로키초키오 지역이 속한 투르카나 카운티의 세이프 마타타 행정관은 "로키초키오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학생들이 잠든 새벽 3시경 괴한들이 공격을 해와 학생 5명과 경비원 1명 등 6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여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라고 전했다.

행정관은 또 케냐 북부 국경에서 200km 떨어진 지역인 남수단의 토포사 부족으로 추정되는 이들 괴한 중에는 얼마 전 정학 조치당한 한 학생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곧 경찰에 체포됐으나 소식을 듣고 경찰서로 몰려온 주민들에게 집단구타를 당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마다 가뭄으로 고통을 겪으며 남수단과 국경을 접한 케냐 북부 투르카나 지역은 많은 주민이 무기를 소지한 가운데 가축을 먹일 초지와 물을 두고서 부족 간 충돌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