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흉기로 아버지 살해 40대 징역 20년 선고
입력 2017.10.15 (07:37) 수정 2017.10.15 (08:32) 사회
자신을 돌봐 주던 70대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한 40대 아들에게 법원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형사1부는 존속살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2살 A씨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1월 20일 오전 9시 30분쯤 아버지로부터 "집에서 나가라"는 말을 듣고 흉기로 아버지를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오랜 세월 피고인을 돌보아 오던 피해자가 한순간에 생명을 잃는 돌이킬 수 없는 참담한 결과가 발생했고 유족에게 평생 치유할 수 없는 고통과 상처를 남긴 점 등을 고려할 때 무거운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사건 발생 직후 자수한 점, 피해자와 갈등을 빚어오던 중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 흉기로 아버지 살해 40대 징역 20년 선고
    • 입력 2017-10-15 07:37:24
    • 수정2017-10-15 08:32:54
    사회
자신을 돌봐 주던 70대 아버지를 흉기로 살해한 40대 아들에게 법원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형사1부는 존속살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2살 A씨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1월 20일 오전 9시 30분쯤 아버지로부터 "집에서 나가라"는 말을 듣고 흉기로 아버지를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오랜 세월 피고인을 돌보아 오던 피해자가 한순간에 생명을 잃는 돌이킬 수 없는 참담한 결과가 발생했고 유족에게 평생 치유할 수 없는 고통과 상처를 남긴 점 등을 고려할 때 무거운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사건 발생 직후 자수한 점, 피해자와 갈등을 빚어오던 중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