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입국 탈북민 881명…작년 동기 대비 15% 감소
입력 2017.10.15 (09:57) 수정 2017.10.15 (12:12) 정치
올해 1∼9월 입국한 탈북민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 줄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9월 말까지 입국한 탈북민은 881명으로 작년 동기 1,036명보다 14.9% 감소했다.

이 중 남성은 153명, 여성은 728명으로 여성 비율이 82%를 차지했다.

2011년 말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입국 탈북민 규모는 크게 감소해 매년 1,200명에서 1,500명 수준을 유지해왔다.

2011년 2천706명이었던 입국 탈북민은 2012년 1천502명으로 급감했고 2015년 1천275명까지 줄어들었다. 2016년 1천418명으로 다소 늘었지만 올해 들어 다시 감소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탈북민 감소는 김정은 체제하의 통제 강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이후 정권을 물려받으면서 체제 유지를 위해 국경지역에서 강력한 탈북 단속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민 중에는 여성이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9월 말까지 입국한 탈북민 총 31,093명 중 여성이 22,135명으로 71%에 달한다.

한편 김정은 정권이 들어선 이후 지금까지 북한의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공식 확인된 재입북자는 2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2년과 2013년 7명씩이던 재입북자는 이후 매해 3∼4명 수준이다가 올해는 1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5명은 한국에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 올해 입국 탈북민 881명…작년 동기 대비 15% 감소
    • 입력 2017-10-15 09:57:39
    • 수정2017-10-15 12:12:27
    정치
올해 1∼9월 입국한 탈북민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 줄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9월 말까지 입국한 탈북민은 881명으로 작년 동기 1,036명보다 14.9% 감소했다.

이 중 남성은 153명, 여성은 728명으로 여성 비율이 82%를 차지했다.

2011년 말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입국 탈북민 규모는 크게 감소해 매년 1,200명에서 1,500명 수준을 유지해왔다.

2011년 2천706명이었던 입국 탈북민은 2012년 1천502명으로 급감했고 2015년 1천275명까지 줄어들었다. 2016년 1천418명으로 다소 늘었지만 올해 들어 다시 감소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탈북민 감소는 김정은 체제하의 통제 강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이후 정권을 물려받으면서 체제 유지를 위해 국경지역에서 강력한 탈북 단속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민 중에는 여성이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9월 말까지 입국한 탈북민 총 31,093명 중 여성이 22,135명으로 71%에 달한다.

한편 김정은 정권이 들어선 이후 지금까지 북한의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공식 확인된 재입북자는 2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2012년과 2013년 7명씩이던 재입북자는 이후 매해 3∼4명 수준이다가 올해는 1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5명은 한국에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