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버이연합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MB 정부 국정원 정황 드러나
입력 2017.10.15 (14:57) 수정 2017.10.15 (15:25) 사회
어버이연합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MB 정부 국정원 정황 드러나

어버이연합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MB 정부 국정원 정황 드러나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국립서울현충원 앞에서 벌인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있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포착됐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원세훈 국정원장 재임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한 요원이 어버이연합 간부에게 김 전 대통령 현충원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문건을 확보했다.

해당 문건에는 김 전 대통령 추모 열기가 고조돼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보수단체를 활용해 추모 열기를 가라앉힐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심리전단 요원 소환 조사를 통해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등에게 현충원 앞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어버이연합 회원 백여 명은 지난 2009년 9월 10일 현충원 정문 앞에 김 전 대통령의 가묘를 만들어 놓고 곡괭이 등으로 파헤치는 퍼포먼스 시위를 벌였다.

2009년 9월 국립현충원 정문 앞에서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 묘를 파헤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사진 제공] 블로그 ‘미디어 몽구’2009년 9월 국립현충원 정문 앞에서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 묘를 파헤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사진 제공] 블로그 ‘미디어 몽구’

당시 일부 회원은 현장에서 고인이 된 김 전 대통령에게 욕설을 하거나 김 전 대통령 참배를 온 시민을 폭행하기도 했다.

전담 수사팀은 해당 국정원 심리전단 요원과 추 씨 등에게 별도로 사자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사자 명예훼손은 친고죄에 해당해 유족의 고소 등 처벌 의사가 있어야 검찰이 기소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추 전 총장은 국정원의 요청으로 현충원 안장 반대 퍼포먼스를 벌인 것이 아니라면서 국정원과 공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은 보수단체인 자유진보연합의 간부에게 김 전 대통령이 수상한 노벨평화상을 취소하기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 서한을 보내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큰 논란이 빚어졌다.

검찰은 국정원 자금 지원을 받고 각종 친정부 시위와 야당·진보세력 비방 시위에 나선 혐의를 받는 추 전 사무총장에게 조만간 국정원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때의 추모 열기에 놀란 이명박 정부가 그 해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그런 상황이 반복되게 하지 않으려고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며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것도 자리가 없다며 다른 곳을 찾으라고 권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 어버이연합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MB 정부 국정원 정황 드러나
    • 입력 2017-10-15 14:57:25
    • 수정2017-10-15 15:25:15
    사회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국립서울현충원 앞에서 벌인 'DJ 부관참시' 퍼포먼스 배후에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있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포착됐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원세훈 국정원장 재임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한 요원이 어버이연합 간부에게 김 전 대통령 현충원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문건을 확보했다.

해당 문건에는 김 전 대통령 추모 열기가 고조돼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보수단체를 활용해 추모 열기를 가라앉힐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자료를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심리전단 요원 소환 조사를 통해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등에게 현충원 앞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어버이연합 회원 백여 명은 지난 2009년 9월 10일 현충원 정문 앞에 김 전 대통령의 가묘를 만들어 놓고 곡괭이 등으로 파헤치는 퍼포먼스 시위를 벌였다.

2009년 9월 국립현충원 정문 앞에서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 묘를 파헤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사진 제공] 블로그 ‘미디어 몽구’2009년 9월 국립현충원 정문 앞에서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김대중 전 대통령 묘를 파헤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사진 제공] 블로그 ‘미디어 몽구’

당시 일부 회원은 현장에서 고인이 된 김 전 대통령에게 욕설을 하거나 김 전 대통령 참배를 온 시민을 폭행하기도 했다.

전담 수사팀은 해당 국정원 심리전단 요원과 추 씨 등에게 별도로 사자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사자 명예훼손은 친고죄에 해당해 유족의 고소 등 처벌 의사가 있어야 검찰이 기소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추 전 총장은 국정원의 요청으로 현충원 안장 반대 퍼포먼스를 벌인 것이 아니라면서 국정원과 공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은 보수단체인 자유진보연합의 간부에게 김 전 대통령이 수상한 노벨평화상을 취소하기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 서한을 보내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큰 논란이 빚어졌다.

검찰은 국정원 자금 지원을 받고 각종 친정부 시위와 야당·진보세력 비방 시위에 나선 혐의를 받는 추 전 사무총장에게 조만간 국정원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때의 추모 열기에 놀란 이명박 정부가 그 해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그런 상황이 반복되게 하지 않으려고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며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것도 자리가 없다며 다른 곳을 찾으라고 권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