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4·16 세월호 참사 4년…‘국가배상책임’ 인정
우원식 “세월호 보고조작으로 朴 행적 전면재수사 불가피”
입력 2017.10.15 (15:40) 수정 2017.10.15 (16:00)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 등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 등과 관련, "박근혜 정권이 필사적으로 저지해왔던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5일(오늘) 국회에서 진행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을 위한 가족협의회 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을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참사 보고상황 및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이라고 규정한 뒤 "모든 조작·은폐 사건의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의혹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책임 회피와 진상 은폐를 위해서라면 어떤 불법·탈법도 마다하지 않은 박근혜 정부의 추악한 국정농단에 국민과 다시 한 번 깊이 분노한다"면서 "조작된 30분은 그냥 30분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골든타임으로 왜 제대로 구조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는지 정말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된 다른 기록의 조작·은폐는 없었는지, 이런 공작이 어느 선까지 이뤄졌는지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를 포함해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진상을 규명하고 제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정감사에서 '7시30분 의혹'을 포함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진상규명 작업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17일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행정안전위, 운영위 등 관련 상임위 위원들이 참석하는 연석회의도 열 예정이다.

민주당은 또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 등 내용을 담은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의 처리를 위해 18일쯤 원내대표 차원에서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당과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법은 지난해 12월 국회 환경노동위에서 신속안건으로 지정됐으며, 관련법에 따라 다음 달 국회 본회의에 부의 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11월에 법을 통과시켜야 하는데 원안 그대로 올라갈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정교하게 해야 한다는 말씀을 했다"고 말했다.
  • 우원식 “세월호 보고조작으로 朴 행적 전면재수사 불가피”
    • 입력 2017-10-15 15:40:01
    • 수정2017-10-15 16:00:12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 등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 등과 관련, "박근혜 정권이 필사적으로 저지해왔던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5일(오늘) 국회에서 진행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을 위한 가족협의회 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을 '박근혜 정권의 세월호 참사 보고상황 및 대통령 훈령 불법조작 사건'이라고 규정한 뒤 "모든 조작·은폐 사건의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의혹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책임 회피와 진상 은폐를 위해서라면 어떤 불법·탈법도 마다하지 않은 박근혜 정부의 추악한 국정농단에 국민과 다시 한 번 깊이 분노한다"면서 "조작된 30분은 그냥 30분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골든타임으로 왜 제대로 구조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는지 정말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시 작성된 다른 기록의 조작·은폐는 없었는지, 이런 공작이 어느 선까지 이뤄졌는지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를 포함해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진상을 규명하고 제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정감사에서 '7시30분 의혹'을 포함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진상규명 작업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17일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행정안전위, 운영위 등 관련 상임위 위원들이 참석하는 연석회의도 열 예정이다.

민주당은 또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 등 내용을 담은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의 처리를 위해 18일쯤 원내대표 차원에서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당과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법은 지난해 12월 국회 환경노동위에서 신속안건으로 지정됐으며, 관련법에 따라 다음 달 국회 본회의에 부의 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11월에 법을 통과시켜야 하는데 원안 그대로 올라갈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정교하게 해야 한다는 말씀을 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