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프로축구팀 反트럼프 무릎 꿇기 가세…“유럽 첫 사례”
입력 2017.10.15 (17:19) 수정 2017.10.15 (17:27)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 차별적 태도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어진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시위가 유럽으로 번졌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소속 헤르타 베를린 선수 전원과 코치진은 14일(현지시간) 원정팀 샬케와 경기에 앞서 무릎 꿇기를 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번 무릎 꿇기는 유럽 축구팀이 한 최초의 연대 행동으로서 "관용과 책임"을 환기하는 차원으로 해석됐다.

경기장 내 아나운서는 "베를린은 (인종적으로) 다양하다"고 전제한 뒤 "헤르타 베를린은 다양성을 지지하며 폭력을 거부한다"고 설명했다고 스포츠채널 ESPN이 전했다.

이 아나운서는 "바로 그 이유로 우린 인종 차별 반대를 위한 미국 선수들의 항위에 힘을 보태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관용의 베를린'이 지속하리라 희망했다.

독일 수도 베를린을 대표하는 헤르타 베를린 선수단은 10개 국적인으로 짜였다. 이는 약 5명 중 1명 꼴로 외국인 배경을 가진 이 도시 거주민보다 다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앨라배마에서 공화당 루서 스트레인지 의원의 지지 유세를 하던 중 일부 NFL 선수가 경찰의 소수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국가연주 때 무릎을 꿇은 채 일어서지 않은 것을 문제 삼아 이들의 퇴출을 요구했다.

그러자 오히려 다른 NFL 선수들까지 국가연주 도중 '무릎꿇기' 행위에 가세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비판하면서 양측 간 갈등이 커졌다.
  • 독일 프로축구팀 反트럼프 무릎 꿇기 가세…“유럽 첫 사례”
    • 입력 2017-10-15 17:19:48
    • 수정2017-10-15 17:27:5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종 차별적 태도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어진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 꿇기' 시위가 유럽으로 번졌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소속 헤르타 베를린 선수 전원과 코치진은 14일(현지시간) 원정팀 샬케와 경기에 앞서 무릎 꿇기를 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번 무릎 꿇기는 유럽 축구팀이 한 최초의 연대 행동으로서 "관용과 책임"을 환기하는 차원으로 해석됐다.

경기장 내 아나운서는 "베를린은 (인종적으로) 다양하다"고 전제한 뒤 "헤르타 베를린은 다양성을 지지하며 폭력을 거부한다"고 설명했다고 스포츠채널 ESPN이 전했다.

이 아나운서는 "바로 그 이유로 우린 인종 차별 반대를 위한 미국 선수들의 항위에 힘을 보태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관용의 베를린'이 지속하리라 희망했다.

독일 수도 베를린을 대표하는 헤르타 베를린 선수단은 10개 국적인으로 짜였다. 이는 약 5명 중 1명 꼴로 외국인 배경을 가진 이 도시 거주민보다 다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앨라배마에서 공화당 루서 스트레인지 의원의 지지 유세를 하던 중 일부 NFL 선수가 경찰의 소수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국가연주 때 무릎을 꿇은 채 일어서지 않은 것을 문제 삼아 이들의 퇴출을 요구했다.

그러자 오히려 다른 NFL 선수들까지 국가연주 도중 '무릎꿇기' 행위에 가세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비판하면서 양측 간 갈등이 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