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탄핵 스모킹건’ 제보에 113억원 현상금
입력 2017.10.15 (21:32) 국제
미국 성인잡지 '허슬러' 발행인 래리 플린트(74)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끌 정보에 현상금 최대 1천만 달러(약 113억원)를 걸었다고 AP통신, 미국 폭스비즈니스 방송, 워싱턴타임스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린트는 15일자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 일요일판에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필요한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을 알리고 현상금을 받을 제보자를 찾는 전면광고를 싣는다.

플린트는 폭스뉴스를 통해 공개된 광고에서 "지난 대선이 여러모로 불법이었다고 해야 할 강력한 논거가 있다"며 "트럼프는 취임 후 격동의 9개월 간 자신이 미국의 새 단일 행정부에서 나오는 극한의 권력을 행사하는 데 위험하게도 부적합하다는 점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은 골치 아프고 논쟁을 초래하는 일이지만 3년 더 불안정한 기능 장애를 겪어야 하는 그 대안은 더 나쁘다"며 "나라를 당보다 우선시하는 선량한 민주당원과 선량한 공화당원은 워터게이트 때 그렇게 했다. 탄핵이 성공하려면 탄핵할 여지가 없는 증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플린트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 사유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해임에 따른 사법방해, 샬러츠빌 백인우월주의자 폭력시위 대응, 수백 건의 뻔뻔한 거짓말 등을 열거했다.

AP통신은 백악관이 플린트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플린트는 작년 미국 대선 기간에도 트럼프의 위법행위나 성 추문 장면이 담긴 영상이나 음성을 제출하는 사람에게 100만 달러를 포상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가 2005년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Access Hollywood) 인터뷰에서 한 음담패설이 작년 대선 선거운동 기간에 폭로되자 플린트가 영감을 받아 내놓은 조치였다.
  • 트럼프 ‘탄핵 스모킹건’ 제보에 113억원 현상금
    • 입력 2017-10-15 21:32:03
    국제
미국 성인잡지 '허슬러' 발행인 래리 플린트(74)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끌 정보에 현상금 최대 1천만 달러(약 113억원)를 걸었다고 AP통신, 미국 폭스비즈니스 방송, 워싱턴타임스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린트는 15일자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 일요일판에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필요한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을 알리고 현상금을 받을 제보자를 찾는 전면광고를 싣는다.

플린트는 폭스뉴스를 통해 공개된 광고에서 "지난 대선이 여러모로 불법이었다고 해야 할 강력한 논거가 있다"며 "트럼프는 취임 후 격동의 9개월 간 자신이 미국의 새 단일 행정부에서 나오는 극한의 권력을 행사하는 데 위험하게도 부적합하다는 점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은 골치 아프고 논쟁을 초래하는 일이지만 3년 더 불안정한 기능 장애를 겪어야 하는 그 대안은 더 나쁘다"며 "나라를 당보다 우선시하는 선량한 민주당원과 선량한 공화당원은 워터게이트 때 그렇게 했다. 탄핵이 성공하려면 탄핵할 여지가 없는 증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플린트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 사유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해임에 따른 사법방해, 샬러츠빌 백인우월주의자 폭력시위 대응, 수백 건의 뻔뻔한 거짓말 등을 열거했다.

AP통신은 백악관이 플린트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플린트는 작년 미국 대선 기간에도 트럼프의 위법행위나 성 추문 장면이 담긴 영상이나 음성을 제출하는 사람에게 100만 달러를 포상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가 2005년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Access Hollywood) 인터뷰에서 한 음담패설이 작년 대선 선거운동 기간에 폭로되자 플린트가 영감을 받아 내놓은 조치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