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對이란 접근법, 美-동맹국간 커지는 균열 노출”
입력 2017.10.15 (21:32) 국제
다른 동맹국들과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란의 핵합의 이행 '불인증'을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서 미국과 동맹국 간의 갈수록 커지는 균열을 엿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14일(현지시간) '트럼프의 대(對)이란 접근법이 미국과 동맹국간 커지는 짜증(irritation)을 드러내다'라는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 등 국제사회의 공통 관심 분야에서 일방적으로 동맹국들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며 이는 결국 동맹국들을 내치는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WP는 "미국과 동맹국들 사이에서는 이미 서로를 무시하는 데 따른 균열이 커지고 있다"며 미국이 프랑스, 독일 등 주요 동맹과 함께 체결한 이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불인증'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양측의 간극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에 이란을 압박하는데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는데도 러시아와 중국은 논의할 것이 없다고 거부했고, 유럽 동맹국들 역시 핵합의에 변화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미국과 반대되는 입장을 취했다고 전했다.

또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인 쿠르드 자치정부가 독립 주민투표를 취소하도록 설득하지 못한 점과 밀월관계가 예고됐던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현재 '비자전쟁'으로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점을 들며 미국의 동맹 장악력이 예전과 같지 않다고 강조했다.

WP는 트럼프는 동맹국들을 미국의 힘을 상기해야 하는 이기적인 무임승차자로 바라보고, 동맹국들은 트럼프가 미국의 리더십을 허비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그를 반드시 관리돼야 할 변덕스러운 실력자로 여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WP는 이런 트럼프의 마이웨이식 행보는 미국이 2차 세계대전 이후 걸었던 다자적 행로를 우회한 것이라면서 트럼프가 탈퇴를 선언한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그가 폐기나 재검토를 위협하고 있는 국제 무역협정, 이란 핵합의 등에 이르기까지 그를 따르는 동맹국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존중과 통합을 활성화하기보다 분노와 분열만 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합의 이행 불인증 선언으로 미국이 책임 있는 세계 리더국의 역할을 포기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신문은 특히 이란에 대한 제재를 재개하는 것은 미국이 핵합의를 위반하는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며 이는 역사적인 이란 핵합의를 백지화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 “트럼프 對이란 접근법, 美-동맹국간 커지는 균열 노출”
    • 입력 2017-10-15 21:32:03
    국제
다른 동맹국들과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란의 핵합의 이행 '불인증'을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서 미국과 동맹국 간의 갈수록 커지는 균열을 엿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14일(현지시간) '트럼프의 대(對)이란 접근법이 미국과 동맹국간 커지는 짜증(irritation)을 드러내다'라는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 등 국제사회의 공통 관심 분야에서 일방적으로 동맹국들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며 이는 결국 동맹국들을 내치는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WP는 "미국과 동맹국들 사이에서는 이미 서로를 무시하는 데 따른 균열이 커지고 있다"며 미국이 프랑스, 독일 등 주요 동맹과 함께 체결한 이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불인증'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양측의 간극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에 이란을 압박하는데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는데도 러시아와 중국은 논의할 것이 없다고 거부했고, 유럽 동맹국들 역시 핵합의에 변화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미국과 반대되는 입장을 취했다고 전했다.

또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가장 가까운 동맹인 쿠르드 자치정부가 독립 주민투표를 취소하도록 설득하지 못한 점과 밀월관계가 예고됐던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현재 '비자전쟁'으로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점을 들며 미국의 동맹 장악력이 예전과 같지 않다고 강조했다.

WP는 트럼프는 동맹국들을 미국의 힘을 상기해야 하는 이기적인 무임승차자로 바라보고, 동맹국들은 트럼프가 미국의 리더십을 허비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그를 반드시 관리돼야 할 변덕스러운 실력자로 여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WP는 이런 트럼프의 마이웨이식 행보는 미국이 2차 세계대전 이후 걸었던 다자적 행로를 우회한 것이라면서 트럼프가 탈퇴를 선언한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그가 폐기나 재검토를 위협하고 있는 국제 무역협정, 이란 핵합의 등에 이르기까지 그를 따르는 동맹국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존중과 통합을 활성화하기보다 분노와 분열만 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란 핵합의 이행 불인증 선언으로 미국이 책임 있는 세계 리더국의 역할을 포기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신문은 특히 이란에 대한 제재를 재개하는 것은 미국이 핵합의를 위반하는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며 이는 역사적인 이란 핵합의를 백지화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