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종신직 대법관 건강문제 거론 “임기내 4명 교체”
입력 2017.10.17 (00:47) 수정 2017.10.17 (00:55)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임 기간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지명한 닐 고서치 대법관을 포함해 오는 2020년 재임 기간 내에 총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하겠다고 말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임설이 도는 앤서니 케네디(81) 대법관을 포함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4)와 소니아 소토마요르(63) 대법관의 후임을 지명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특히 긴즈버그 대법관에 대해선 저체중을, 소토마요르 대법관에 대해선 당뇨를 각각 거론했다. 미 대법관은 종신직이어서 스스로 사임하거나 사망하기 전에는 대통령이 지명할 수 없다.

긴즈버그와 소토마요르 대법관이 사임 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두 대법관이 건강문제로 사임하는 등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내에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할 수 있다면서 대법관들의 건강문제를 계속해서 거론하고 있다"고 전했다. 총 9명의 대법관으로 구성된 미 대법원은 현재 보수 5명, 진보 4명으로 구성돼 있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지명한 케네디 대법관은 보수 성향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빌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각각 지명한 긴즈버그와 소토마요르 대법관은 진보 성향으로 분류된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긴즈버그와 소토마요르 대법관의 후임을 임명하게 된다면 대법원은 보수 7명, 진보 2명으로 확실한 보수 우위 구도로 탈바꿈하게 된다.
  • 트럼프, 종신직 대법관 건강문제 거론 “임기내 4명 교체”
    • 입력 2017-10-17 00:47:37
    • 수정2017-10-17 00:55:46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임 기간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지명한 닐 고서치 대법관을 포함해 오는 2020년 재임 기간 내에 총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하겠다고 말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임설이 도는 앤서니 케네디(81) 대법관을 포함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4)와 소니아 소토마요르(63) 대법관의 후임을 지명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특히 긴즈버그 대법관에 대해선 저체중을, 소토마요르 대법관에 대해선 당뇨를 각각 거론했다. 미 대법관은 종신직이어서 스스로 사임하거나 사망하기 전에는 대통령이 지명할 수 없다.

긴즈버그와 소토마요르 대법관이 사임 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두 대법관이 건강문제로 사임하는 등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보는 것으로 간주할 수 있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 내에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할 수 있다면서 대법관들의 건강문제를 계속해서 거론하고 있다"고 전했다. 총 9명의 대법관으로 구성된 미 대법원은 현재 보수 5명, 진보 4명으로 구성돼 있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지명한 케네디 대법관은 보수 성향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빌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각각 지명한 긴즈버그와 소토마요르 대법관은 진보 성향으로 분류된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긴즈버그와 소토마요르 대법관의 후임을 임명하게 된다면 대법원은 보수 7명, 진보 2명으로 확실한 보수 우위 구도로 탈바꿈하게 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