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미대사 “美, 군사옵션 앞서 할 수 있는 일 많다고 해”
입력 2017.10.17 (03:46) 수정 2017.10.17 (08:03) 국제
안호영 주미대사는 16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책임 있는 관리들은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하면서도 군사적 옵션으로 가기 전에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는 것을 일관되고 설득력 있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사는 이날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전략에 대해 이 같은 분위기를 전했다. 안 대사는 "이는 미국 조야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제재와 압박의 목적은 결국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며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든, 모두 동일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사는 북핵 해법을 둘러싸고 한·미 양국 간 엇박자 혹은 균열이 있는 게 아니냐고 질문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미국은 하나의 단면만으로 한미관계를 평가하지 않는다"며 "한미동맹의 균열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북 압박을 지속해서 강화하겠다"며 "북한을 진정한 비핵화 대화의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사는 또 '북한 정권 붕괴와 주한미군 철수'를 포함하는 평화협정, 이른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의 미·중 빅딜설에 대해서는 "현재의 미국 사회에서 아이디어로서는 가능할지 모르지만, 실현 가능성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일각의 '한반도 전술핵 배치' 주장에는 "우리 정부가 (미국에) 전술핵 배치를 검토하자고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은 뒤 "미 정부는 1991년 글로벌 차원에서 전술핵 배치를 검토했으나 군사적 효용성과 외교적·정치적 함의 때문에 하지 않기로 정리한 바 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안 대사는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에 대해 "특정 시점이 아니라 조건이 성숙된 다음에 이행한다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달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대해 "백악관에서 한·중·일 3국에 적절하게 (배정)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세부적인 방한 일정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 주미대사 “美, 군사옵션 앞서 할 수 있는 일 많다고 해”
    • 입력 2017-10-17 03:46:45
    • 수정2017-10-17 08:03:09
    국제
안호영 주미대사는 16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책임 있는 관리들은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하면서도 군사적 옵션으로 가기 전에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는 것을 일관되고 설득력 있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사는 이날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전략에 대해 이 같은 분위기를 전했다. 안 대사는 "이는 미국 조야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제재와 압박의 목적은 결국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며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든, 모두 동일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사는 북핵 해법을 둘러싸고 한·미 양국 간 엇박자 혹은 균열이 있는 게 아니냐고 질문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미국은 하나의 단면만으로 한미관계를 평가하지 않는다"며 "한미동맹의 균열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북 압박을 지속해서 강화하겠다"며 "북한을 진정한 비핵화 대화의 테이블로 유도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사는 또 '북한 정권 붕괴와 주한미군 철수'를 포함하는 평화협정, 이른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의 미·중 빅딜설에 대해서는 "현재의 미국 사회에서 아이디어로서는 가능할지 모르지만, 실현 가능성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일각의 '한반도 전술핵 배치' 주장에는 "우리 정부가 (미국에) 전술핵 배치를 검토하자고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은 뒤 "미 정부는 1991년 글로벌 차원에서 전술핵 배치를 검토했으나 군사적 효용성과 외교적·정치적 함의 때문에 하지 않기로 정리한 바 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안 대사는 '전시작전권 전환' 문제에 대해 "특정 시점이 아니라 조건이 성숙된 다음에 이행한다는 것이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달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대해 "백악관에서 한·중·일 3국에 적절하게 (배정)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세부적인 방한 일정에 대해 실무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