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혐의 있으면 수사 대상”…‘탈원전’ 공방
입력 2017.10.17 (06:08) 수정 2017.10.17 (06: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가 2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국회는 어제도 12개 상임위에서 국정감사를 이어갔습니다.

법무부 국정감사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가 확인되면 수사 대상이 된다는 장관의 발언에 여야 공방이 벌어졌고, 탈원전 정책 등도 쟁점이 됐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법무부 국감에서는 우선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녹취> 노회찬(의원/정의당) : "이명박 대통령도 혐의가 확인되어 간다면 증거가 나온다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습니까?"

<녹취> 박상기(법무부 장관) : "수사대상에서 제외되지 않을 것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가족의 640만 달러 뇌물 수수 혐의 수사를 요구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녹취> 윤상직(의원/자유한국당) : "전 전 전 대통령이라고 하더라도 그 가족이라고 하더라도.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는 엇갈린 평가를 하면서 고성도 오갔습니다.

<녹취> 김진태(의원/자유한국당) : "고마운 줄 아셔야 돼요. 그냥 저 같으면 재판 못받습니다."

<녹취> 이춘석(의원/더불어민주당) : "태극기 집회에 나와서 일부 자기 지지자들을 향해서 하는 선동이 아닌지..."

정부가 발표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안에 대해선 독립성과 규모 등을 놓고 논란이 됐습니다.

<녹취> 박지원(의원/국민의당) : "(공수처안은)항상 호랑이안이 나와가지고 통과는 고양이안으로 되고, 실행은 쥐꼬리로..."

<녹취> 정성호(의원/더불어민주당) : "25명을 갖고 어떤 수사를 몇 건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원자력안전위원회 국감에선 탈원전 정책과 공론화위원회를 놓고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강효상(의원/자유한국당) : "에너지 백년대계를 3개월동안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비전문가들로 구성된 배심원단이 결정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졸속행정의 극치..."

<녹취> 박홍근(의원/더불어민주당) :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원전 정책이 임기 내에 모든 것을 다 완료하자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우리 국민 다 알고 있지 않습니까?"

일부 상임위에선 야당 의원들이 정부를 비판하는 피켓을 걸어두면서 충돌이 일어나 정회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MB, 혐의 있으면 수사 대상”…‘탈원전’ 공방
    • 입력 2017-10-17 06:10:44
    • 수정2017-10-17 06:15: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가 2주차에 접어든 가운데 국회는 어제도 12개 상임위에서 국정감사를 이어갔습니다.

법무부 국정감사에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가 확인되면 수사 대상이 된다는 장관의 발언에 여야 공방이 벌어졌고, 탈원전 정책 등도 쟁점이 됐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법무부 국감에서는 우선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여부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녹취> 노회찬(의원/정의당) : "이명박 대통령도 혐의가 확인되어 간다면 증거가 나온다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습니까?"

<녹취> 박상기(법무부 장관) : "수사대상에서 제외되지 않을 것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가족의 640만 달러 뇌물 수수 혐의 수사를 요구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녹취> 윤상직(의원/자유한국당) : "전 전 전 대통령이라고 하더라도 그 가족이라고 하더라도.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발언을 놓고는 엇갈린 평가를 하면서 고성도 오갔습니다.

<녹취> 김진태(의원/자유한국당) : "고마운 줄 아셔야 돼요. 그냥 저 같으면 재판 못받습니다."

<녹취> 이춘석(의원/더불어민주당) : "태극기 집회에 나와서 일부 자기 지지자들을 향해서 하는 선동이 아닌지..."

정부가 발표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안에 대해선 독립성과 규모 등을 놓고 논란이 됐습니다.

<녹취> 박지원(의원/국민의당) : "(공수처안은)항상 호랑이안이 나와가지고 통과는 고양이안으로 되고, 실행은 쥐꼬리로..."

<녹취> 정성호(의원/더불어민주당) : "25명을 갖고 어떤 수사를 몇 건이나 할 수 있겠습니까?"

원자력안전위원회 국감에선 탈원전 정책과 공론화위원회를 놓고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강효상(의원/자유한국당) : "에너지 백년대계를 3개월동안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비전문가들로 구성된 배심원단이 결정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졸속행정의 극치..."

<녹취> 박홍근(의원/더불어민주당) :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원전 정책이 임기 내에 모든 것을 다 완료하자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우리 국민 다 알고 있지 않습니까?"

일부 상임위에선 야당 의원들이 정부를 비판하는 피켓을 걸어두면서 충돌이 일어나 정회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