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朴 첫 입장 표명 “정치 보복…재판 의미 없다”
입력 2017.10.17 (06:29) 수정 2017.10.17 (06: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판이 시작된 뒤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했지만 현 상황을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속돼 재판을 받은 지난 6개월은 참담하고 비통한 시간이었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하지 못한 배신으로 돌아와 모든 명예와 삶을 잃었다고 했습니다.

그 누구로부터도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들어준 사실이 없다면서 재판과정에서도 충분히 밝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도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한 재판부의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이상 의미가 없다고 결론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했습니다.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은 자신에게서 마침표가 찍어졌으면한다고 말했습니다.

역사적 멍에와 책임을 지고 가겠다면서 모든 책임을 자신에게 물어달라고 끝을 맺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입장표명은 재판 시작 직후 유영하 변호사가 '피고인이 할 말이 있다'며 발언권을 얻어 이뤄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준비한 원고를 4분간 읽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재판이 시작된 지난 4월 이후 처음입니다.

박 전 대통령의 발표이후 변호인단은 추가 구속영장 발부에 항의하며 재판부에 사임계를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朴 첫 입장 표명 “정치 보복…재판 의미 없다”
    • 입력 2017-10-17 06:32:21
    • 수정2017-10-17 06:39: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판이 시작된 뒤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했지만 현 상황을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속돼 재판을 받은 지난 6개월은 참담하고 비통한 시간이었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하지 못한 배신으로 돌아와 모든 명예와 삶을 잃었다고 했습니다.

그 누구로부터도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들어준 사실이 없다면서 재판과정에서도 충분히 밝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도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한 재판부의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이상 의미가 없다고 결론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했습니다.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은 자신에게서 마침표가 찍어졌으면한다고 말했습니다.

역사적 멍에와 책임을 지고 가겠다면서 모든 책임을 자신에게 물어달라고 끝을 맺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입장표명은 재판 시작 직후 유영하 변호사가 '피고인이 할 말이 있다'며 발언권을 얻어 이뤄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준비한 원고를 4분간 읽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재판이 시작된 지난 4월 이후 처음입니다.

박 전 대통령의 발표이후 변호인단은 추가 구속영장 발부에 항의하며 재판부에 사임계를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