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 문화원 강사가 성추행”…학생 고발 묵살
입력 2017.10.17 (06:38) 수정 2017.10.17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외 외교관들의 성 기강 관련 문제와 관련해 이미 여러 차례 보도해 드렸는데요.

주 인도 한국문화원에서 파견 강사의 성추행, 성희롱 의혹이 국정감사장에서 문제가 됐습니다.

한국 문화가 좋아 배우러 온 여학생들인데 해당 문화원은 상부 기관에 보고 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김종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8월, 인도 뉴델리의 한국 문화원에 성희롱, 성추행 고발건이 접수됐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한국에서 파견 온 사물놀이 강사.

20대 인도 수강생 6명은 강사가 어깨와 머리를 만지는 등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계속했다고 고발장을 통해 호소했습니다.

<녹취> 한국문화원 수강생 : "사물놀이 초급반 마지막 수강생들이 문제를 제기했는데, 그 남자 강사가 여학생들에게 불필요하게 말을 많이 해서 학생들이 피해다녔다는 것입니다. 또 강사가 그들을 불러내고 못된 짓을 했다는 것입니다."

해당 강사는 지난해 파견 시절에도 비슷한 행동으로 문제가 됐지만, 문화원장은 양국의 문화차이로 보고 문제 삼지 않았다는 겁니다.

<녹취> 김금평(주인도 한국문화원장) : "(강사가) 너무 친밀하게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익숙하다보니까 장구 채 만지는 과정에서(문제가 생겼습니다.)"

구체적인 고발에도 불구하고 관리 감독을 하는 대사관에는 2년 동안 보고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박병석(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대사관은 이에 대한 기초사실조차 파악하지 못한 것은 대사의 관리 책임, 문화원장의 직무유기가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주인도 한국 대사관은 피해 학생과 강사를 조사한 뒤,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델리에서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인도 문화원 강사가 성추행”…학생 고발 묵살
    • 입력 2017-10-17 06:40:52
    • 수정2017-10-17 07:14: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해외 외교관들의 성 기강 관련 문제와 관련해 이미 여러 차례 보도해 드렸는데요.

주 인도 한국문화원에서 파견 강사의 성추행, 성희롱 의혹이 국정감사장에서 문제가 됐습니다.

한국 문화가 좋아 배우러 온 여학생들인데 해당 문화원은 상부 기관에 보고 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김종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8월, 인도 뉴델리의 한국 문화원에 성희롱, 성추행 고발건이 접수됐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한국에서 파견 온 사물놀이 강사.

20대 인도 수강생 6명은 강사가 어깨와 머리를 만지는 등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계속했다고 고발장을 통해 호소했습니다.

<녹취> 한국문화원 수강생 : "사물놀이 초급반 마지막 수강생들이 문제를 제기했는데, 그 남자 강사가 여학생들에게 불필요하게 말을 많이 해서 학생들이 피해다녔다는 것입니다. 또 강사가 그들을 불러내고 못된 짓을 했다는 것입니다."

해당 강사는 지난해 파견 시절에도 비슷한 행동으로 문제가 됐지만, 문화원장은 양국의 문화차이로 보고 문제 삼지 않았다는 겁니다.

<녹취> 김금평(주인도 한국문화원장) : "(강사가) 너무 친밀하게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익숙하다보니까 장구 채 만지는 과정에서(문제가 생겼습니다.)"

구체적인 고발에도 불구하고 관리 감독을 하는 대사관에는 2년 동안 보고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박병석(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 "대사관은 이에 대한 기초사실조차 파악하지 못한 것은 대사의 관리 책임, 문화원장의 직무유기가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주인도 한국 대사관은 피해 학생과 강사를 조사한 뒤,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델리에서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