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제이주 고려인 후손 50명, 첫 서울 나들이
입력 2017.10.17 (06:44) 수정 2017.10.17 (06:59) 사회
일제강점기에 소련 정부 정책에 따라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한 고려인 후손 50명이 첫 서울 나들이를 하게 됐다.

서울시는 이달 16일부터 20일까지 닷새 동안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6개 국가에 거주하는 고려인 후손들이 서울을 찾는다고 17일 밝혔다.

방문단은 독립운동가와 강제이주·징용자 후손이거나 모국 방문이 처음인 후손, 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한 동포 위주로 구성됐다.

아시아의 피카소로 불리는 고(故) 신순남(1928∼2006) 화백의 제자이자 큰 며느리인 신 이스크라, 역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계봉우 선생 후손인 김 에두아르드, 독립운동가 민긍호 선생 후손인 유가이 뱌치슬라브씨 등이 포함됐다.

방문단은 방한 기간 중 청계천, 서울로 7017, 남산골 한옥마을 등을 돌아볼 계획이다.
  • 강제이주 고려인 후손 50명, 첫 서울 나들이
    • 입력 2017-10-17 06:44:10
    • 수정2017-10-17 06:59:22
    사회
일제강점기에 소련 정부 정책에 따라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한 고려인 후손 50명이 첫 서울 나들이를 하게 됐다.

서울시는 이달 16일부터 20일까지 닷새 동안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6개 국가에 거주하는 고려인 후손들이 서울을 찾는다고 17일 밝혔다.

방문단은 독립운동가와 강제이주·징용자 후손이거나 모국 방문이 처음인 후손, 동포사회 발전에 기여한 동포 위주로 구성됐다.

아시아의 피카소로 불리는 고(故) 신순남(1928∼2006) 화백의 제자이자 큰 며느리인 신 이스크라, 역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계봉우 선생 후손인 김 에두아르드, 독립운동가 민긍호 선생 후손인 유가이 뱌치슬라브씨 등이 포함됐다.

방문단은 방한 기간 중 청계천, 서울로 7017, 남산골 한옥마을 등을 돌아볼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