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 긴급체포
입력 2017.10.17 (07:38) 수정 2017.10.17 (10:33) 사회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각종 정치공작 의혹과 관련해 핵심인물인 추명호 전 국장을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 전 국장을 어제 오전부터 소환 조사하던 중 오늘 새벽 2시 10분쯤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과 정치관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전담 수사팀은 최대 48시간, 모레 새벽 2시까지 추 전 국장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추가 조사를 벌일 수 있다.

추 전 국장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국내 정보 수집 분야를 담당하는 2차장 산하 부서에서 근무하던 시기에 무차별적인 여·야 정치인 공격, 연예인과 문화인을 대상으로 한 블랙리스트 작성, 사법부 공격 등 각종 정치공작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원세훈 국정원장 재직 당시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작성하는 등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를 주도한 핵심인물로 알려졌다.

현재 검찰 수사와 별도로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비위 혐의로도 수사를 받을 전망이다.

국정원 개혁위원회 적폐청산 TF는 박근혜 정부 때 추 전 국장이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을 사찰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비선 보고했다는 조사 결과를 어제 발표하고, 추 전 국장에 대한 수사 의뢰 절차에 착수했다.

이 전 감찰관이 우 전 수석의 '처가 부동산의 넥슨 매각'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자 추 전 국장은 지난해 7월 우 전 수석에게 이 전 감찰관 주변을 캐서 그 동향을 보고했다.

이 전 감찰관이 야당 의원과 친분이 있고, 철저히 동선 보안유지를 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특히 우 전 수석을 위해 경찰청 등에 자료를 선별 지원해 '조사 비협조' 오해가 불거지지 않도록 유의하고, 필요시 특별감찰관 조사 기간을 연장해 시간벌기를 통해 야당의 공세 타이밍을 분산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특별감찰에 대한 대응방안'까지 제시했던 것으로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 드러났다.

추 전 국장은 또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우리은행장 등 공직자와 민간인을 사찰한 내용을 당시 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 상부에도 보고하지 않고 우 전 수석에게만 비선 보고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는 별도로 추 전 국장은 지난 2014년 국내 정보를 종합해 보고서를 생산하는 부서를 관장하면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관련된 정보를 수집한 국정원 직원들을 좌천시키는 등 사실상 최 씨를 비호한 활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이다.
  • 검찰,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 긴급체포
    • 입력 2017-10-17 07:38:01
    • 수정2017-10-17 10:33:17
    사회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각종 정치공작 의혹과 관련해 핵심인물인 추명호 전 국장을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 전 국장을 어제 오전부터 소환 조사하던 중 오늘 새벽 2시 10분쯤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과 정치관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전담 수사팀은 최대 48시간, 모레 새벽 2시까지 추 전 국장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추가 조사를 벌일 수 있다.

추 전 국장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국내 정보 수집 분야를 담당하는 2차장 산하 부서에서 근무하던 시기에 무차별적인 여·야 정치인 공격, 연예인과 문화인을 대상으로 한 블랙리스트 작성, 사법부 공격 등 각종 정치공작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원세훈 국정원장 재직 당시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작성하는 등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를 주도한 핵심인물로 알려졌다.

현재 검찰 수사와 별도로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비위 혐의로도 수사를 받을 전망이다.

국정원 개혁위원회 적폐청산 TF는 박근혜 정부 때 추 전 국장이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을 사찰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비선 보고했다는 조사 결과를 어제 발표하고, 추 전 국장에 대한 수사 의뢰 절차에 착수했다.

이 전 감찰관이 우 전 수석의 '처가 부동산의 넥슨 매각'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자 추 전 국장은 지난해 7월 우 전 수석에게 이 전 감찰관 주변을 캐서 그 동향을 보고했다.

이 전 감찰관이 야당 의원과 친분이 있고, 철저히 동선 보안유지를 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특히 우 전 수석을 위해 경찰청 등에 자료를 선별 지원해 '조사 비협조' 오해가 불거지지 않도록 유의하고, 필요시 특별감찰관 조사 기간을 연장해 시간벌기를 통해 야당의 공세 타이밍을 분산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특별감찰에 대한 대응방안'까지 제시했던 것으로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 드러났다.

추 전 국장은 또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우리은행장 등 공직자와 민간인을 사찰한 내용을 당시 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 상부에도 보고하지 않고 우 전 수석에게만 비선 보고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는 별도로 추 전 국장은 지난 2014년 국내 정보를 종합해 보고서를 생산하는 부서를 관장하면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관련된 정보를 수집한 국정원 직원들을 좌천시키는 등 사실상 최 씨를 비호한 활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