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법무장관, 정치보복 의도 계속 드러내면 해임사유”
입력 2017.10.17 (09:55)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앞으로 계속 공개적이고 직접적인 방식으로 정치보복 의도를 드러낸다면 경우에 따라 장관 해임 사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17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박 장관이 어제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명박(MB) 전 대통령도 수사대상에서 제외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박 장관이 검찰 등 수사기관에 전임 대통령에 대한 사실상의 정치 보복적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전임 대통령에 대한 편향적인 기획수사가 된다면 이것이야말로 정치보복이 아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특히 "적폐청산이 편향적 기획적 정치보복으로 흐르지 않으려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 등 '원조 적폐'에 대해서도 강력한 수사가 병행돼야 한다"며 "우리당이 최근 이 문제에 대해 검찰고발을 마친 만큼 검찰은 적극 수사해 640만 달러의 최종 행방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헌법재판소가 헌재소장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헌재가 이런 입장을 취한 것은 꼼수적인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해선 안 된다는 것이고, 문재인 정부 입장에 대한 정면 반박"이라며 "이제 편법에 매달리지 말고 헌재의 입장을 존중해줄 것을 문 대통령에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과 국회 연설 등을 사유로 내달 6∼7일로 예정된 운영위의 청와대 비서실 국정감사를 연기할 것을 제안했다.
  • 정우택 “법무장관, 정치보복 의도 계속 드러내면 해임사유”
    • 입력 2017-10-17 09:55:22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앞으로 계속 공개적이고 직접적인 방식으로 정치보복 의도를 드러낸다면 경우에 따라 장관 해임 사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17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박 장관이 어제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명박(MB) 전 대통령도 수사대상에서 제외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박 장관이 검찰 등 수사기관에 전임 대통령에 대한 사실상의 정치 보복적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전임 대통령에 대한 편향적인 기획수사가 된다면 이것이야말로 정치보복이 아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특히 "적폐청산이 편향적 기획적 정치보복으로 흐르지 않으려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 등 '원조 적폐'에 대해서도 강력한 수사가 병행돼야 한다"며 "우리당이 최근 이 문제에 대해 검찰고발을 마친 만큼 검찰은 적극 수사해 640만 달러의 최종 행방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헌법재판소가 헌재소장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헌재가 이런 입장을 취한 것은 꼼수적인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해선 안 된다는 것이고, 문재인 정부 입장에 대한 정면 반박"이라며 "이제 편법에 매달리지 말고 헌재의 입장을 존중해줄 것을 문 대통령에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과 국회 연설 등을 사유로 내달 6∼7일로 예정된 운영위의 청와대 비서실 국정감사를 연기할 것을 제안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