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상원의원 “트럼프, 방한시 ‘전쟁 반대’ 감정 고려 연설해야”
입력 2017.10.17 (10:00) 수정 2017.10.17 (10:03) 정치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잭 리드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방한 시 국회 연설에서 전쟁을 반대하는 한국 국민의 감정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리드 의원이 현지시각 16일 미 의회에서 다음달 방한 시 한국 국회에서 연설할 기회가 있다면 반드시 한반도 전쟁을 단호히 반대하는 한국민의 정서가 고려된 연설 내용이 필요하다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또 한반도에서 전쟁을 조장해서는 안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쟁을 미연에 예방해야 한다고도 말했으며, 북한에 대한 일관되고 통일된 메시지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리드 의원은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동결과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단을 맞바꾸자는 주장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안보리 결의를 지속적으로 위반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수십년 동안 지속돼온 합법적인 한미간 재래식 군사 훈련은 ‘등가성’이 있을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리드 의원은 미국의 통일되고 일관된 대북 메시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동맹국들과 중국, 러시아 등 핵심 관련국과의 협력을 강화학 위해 한국, 일본, 중국 그리고 러시아와 고위급 양자, 다자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리드 의원은 또 주한 미국대사 등 공석인 한반도 관련 고위 관리를 조속히 임명해 미국의 외교, 군사 역량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사일 방어망을 확충하고 대북 사이버 역량을 키울 뿐 아니라 대북 정보전 능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한국을 방문해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난 리드 의원은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은 한미 공동의 목표인 바 어떤 형태로든 북한 관련 대화를 되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송영무 국방장관과 만난 자리에서는 미국의 확고한 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한미 양국간 더욱 긴밀한 협력관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美상원의원 “트럼프, 방한시 ‘전쟁 반대’ 감정 고려 연설해야”
    • 입력 2017-10-17 10:00:37
    • 수정2017-10-17 10:03:04
    정치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잭 리드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방한 시 국회 연설에서 전쟁을 반대하는 한국 국민의 감정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리드 의원이 현지시각 16일 미 의회에서 다음달 방한 시 한국 국회에서 연설할 기회가 있다면 반드시 한반도 전쟁을 단호히 반대하는 한국민의 정서가 고려된 연설 내용이 필요하다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또 한반도에서 전쟁을 조장해서는 안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쟁을 미연에 예방해야 한다고도 말했으며, 북한에 대한 일관되고 통일된 메시지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리드 의원은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동결과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단을 맞바꾸자는 주장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안보리 결의를 지속적으로 위반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수십년 동안 지속돼온 합법적인 한미간 재래식 군사 훈련은 ‘등가성’이 있을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리드 의원은 미국의 통일되고 일관된 대북 메시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동맹국들과 중국, 러시아 등 핵심 관련국과의 협력을 강화학 위해 한국, 일본, 중국 그리고 러시아와 고위급 양자, 다자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리드 의원은 또 주한 미국대사 등 공석인 한반도 관련 고위 관리를 조속히 임명해 미국의 외교, 군사 역량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사일 방어망을 확충하고 대북 사이버 역량을 키울 뿐 아니라 대북 정보전 능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한국을 방문해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난 리드 의원은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은 한미 공동의 목표인 바 어떤 형태로든 북한 관련 대화를 되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송영무 국방장관과 만난 자리에서는 미국의 확고한 한반도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한미 양국간 더욱 긴밀한 협력관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