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몰카 피해자 정려원의 분노
입력 2017.10.17 (13:24) TV특종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소화기를 들었다. 몰래카메라의 타깃이 된 정려원이 경찰서를 찾아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옆에 있던 소화기를 들어 투척하기 직전의 모습이 포착된 것. 스틸 속 그녀의 화장기 없는 민낯과 영혼이 나간 듯한 눈빛은 그녀의 상황을 고스란히 전해주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제작진은 몰래카메라의 피해자가 된 마이듬(정려원 분)이 여진욱(윤현민 분)과 함께 경찰서를 찾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마이듬이 여진욱과 함께 ‘리벤지 몰래카메라’ 사건을 수사하던 중 자신의 집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공개된 스틸 속 이듬이 혼이 나간 표정으로 소화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사건 현장에서 곧장 달려온 듯한 그녀의 헝클어진 머리와 화장기 없는 민낯은 그녀가 현재 얼마나 분노에 차 있는지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이에 진욱은 폭주하는 이듬을 막아서며 소화기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데, 그녀의 마음을 진정시키려는 듯 침착하게 그녀를 설득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마녀의 법정’ 측은 “실제 몰래카메라 사건의 피해자가 된 이듬의 모습들이 그려질 예정”이라며 “그동안 검사로서의 모습만을 보여준 그녀가 피해자 입장이 된 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듬과 진욱이 맡은 사건의 방향이 어떻게 흘러갈지 오늘 본 방송에서 꼭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몰카 피해자 정려원의 분노
    • 입력 2017-10-17 13:24:19
    TV특종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소화기를 들었다. 몰래카메라의 타깃이 된 정려원이 경찰서를 찾아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옆에 있던 소화기를 들어 투척하기 직전의 모습이 포착된 것. 스틸 속 그녀의 화장기 없는 민낯과 영혼이 나간 듯한 눈빛은 그녀의 상황을 고스란히 전해주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제작진은 몰래카메라의 피해자가 된 마이듬(정려원 분)이 여진욱(윤현민 분)과 함께 경찰서를 찾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마이듬이 여진욱과 함께 ‘리벤지 몰래카메라’ 사건을 수사하던 중 자신의 집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공개된 스틸 속 이듬이 혼이 나간 표정으로 소화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사건 현장에서 곧장 달려온 듯한 그녀의 헝클어진 머리와 화장기 없는 민낯은 그녀가 현재 얼마나 분노에 차 있는지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이에 진욱은 폭주하는 이듬을 막아서며 소화기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데, 그녀의 마음을 진정시키려는 듯 침착하게 그녀를 설득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마녀의 법정’ 측은 “실제 몰래카메라 사건의 피해자가 된 이듬의 모습들이 그려질 예정”이라며 “그동안 검사로서의 모습만을 보여준 그녀가 피해자 입장이 된 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듬과 진욱이 맡은 사건의 방향이 어떻게 흘러갈지 오늘 본 방송에서 꼭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