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집중 헤드라인]
입력 2017.10.17 (15:59) 수정 2017.10.17 (17:01)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추명호 긴급 체포…국정원 의혹 수사 속도

이명박 정부 때 정치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이 오늘 긴급체포됐습니다.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때도 공직자와민간인을 사찰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EU, ‘북 돈줄 죄기’ 압박…원유 수출 등 전면 금지

유럽 연합이 새로운 대북제재안을 채택해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번엔 북한의 돈줄을 죄기 위해 모든 분야의 대북 투자 금지 뿐만 아니라 정유제품과 원유 수출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잇단 흉악 범죄로 ‘사형제’ 존폐 논란 재점화

최근 여중생 피살 사건 등 흉악 범죄가 잇따르면서 사형제 존폐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과 함께 사형제 존폐를 둘러싼 찬반 논란의 핵심 쟁점을 짚어봅니다.
  • [뉴스집중 헤드라인]
    • 입력 2017-10-17 16:00:46
    • 수정2017-10-17 17:01:41
    사사건건
추명호 긴급 체포…국정원 의혹 수사 속도

이명박 정부 때 정치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추명호 전 국가정보원 국장이 오늘 긴급체포됐습니다.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때도 공직자와민간인을 사찰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EU, ‘북 돈줄 죄기’ 압박…원유 수출 등 전면 금지

유럽 연합이 새로운 대북제재안을 채택해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번엔 북한의 돈줄을 죄기 위해 모든 분야의 대북 투자 금지 뿐만 아니라 정유제품과 원유 수출도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잇단 흉악 범죄로 ‘사형제’ 존폐 논란 재점화

최근 여중생 피살 사건 등 흉악 범죄가 잇따르면서 사형제 존폐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과 함께 사형제 존폐를 둘러싼 찬반 논란의 핵심 쟁점을 짚어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