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은행 신입사원 16명 특혜 채용”
입력 2017.10.17 (17:28) 수정 2017.10.17 (17:31) 경제
우리은행이 지난해 150명을 뽑은 신입사원 공채에서 국가정보원이나 금융감독원 관계자의 자녀와 친인척 등 16명을 특혜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실은 오늘(17일) '2016년 우리은행 신입사원 공채 추천현황 및 결과'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16명의 이름과 생년, 성별, 출신 학교와 함께 해당 인물의 관련 정보와 추천인이 적혀있다.

한 지원자의 경우 관련 정보란에 '금융감독원 이○○ 부원장(보) 요청'이라고 쓰여 있으며, 추천인에는 본부장으로 추정되는 ○○○(본)이라 적혀 있다.

다른 한 지원자와 관련해서는 '국정원 백○○ 자녀'라고 적혀있으며, 추천인에는 ○○○ 그룹장이라 기재돼 있다. 이밖에 '○○○ 홍보실장 조카', '○○○ 본부장 처조카'. '전 행장 ○○○ 지인 자녀'라고 적힌 것도 있었다.

기관 고객 담당자 자녀들의 이름도 있었다.

'○○부구청장 ○○○자녀'라고 쓰여있는 지원자는 비고란에 '급여이체 1천160명, 공금예금 1천930억'이라고 적혀있고, '국군재정단 ○○○○ 담당자'라고 적힌 지원자의 경우 비고란에 '연금카드 3만 좌, 급여이체 1만 7천 건'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 최고재무책임자(CFO) 자녀'라는 지원자는 비고란에 '여신 740억, 신규여신 500억 추진'이라고 돼 있다.

이들 16명은 결과란에 모두 '채용'이라고 적혀있었다.

심상정 의원은 "금감원 조사는 물론 철저한 조사 후에 위법사실이 드러날 경우 검찰 고발해 단호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은 해당 문건이 실제로 은행 내부에서 작성됐는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실무면접은 50명가량이 투입돼 인적사항을 모른 채 집단 면접을 하고, 면접관들도 계속 바뀌어서 특혜 채용이 가능한 구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심 의원은 이날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이 명단을 보면 이상구 전 부원장보 요청으로 한 건, 또 한 건은 금감원 요청으로 돼 있다"라며 "금감원에서는 내부 확인 및 감사를 통해 엄중 조처하고 결과를 보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흥식 금감원장은 "면목없다"고 답변했다.
  • “우리은행 신입사원 16명 특혜 채용”
    • 입력 2017-10-17 17:28:44
    • 수정2017-10-17 17:31:49
    경제
우리은행이 지난해 150명을 뽑은 신입사원 공채에서 국가정보원이나 금융감독원 관계자의 자녀와 친인척 등 16명을 특혜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실은 오늘(17일) '2016년 우리은행 신입사원 공채 추천현황 및 결과'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16명의 이름과 생년, 성별, 출신 학교와 함께 해당 인물의 관련 정보와 추천인이 적혀있다.

한 지원자의 경우 관련 정보란에 '금융감독원 이○○ 부원장(보) 요청'이라고 쓰여 있으며, 추천인에는 본부장으로 추정되는 ○○○(본)이라 적혀 있다.

다른 한 지원자와 관련해서는 '국정원 백○○ 자녀'라고 적혀있으며, 추천인에는 ○○○ 그룹장이라 기재돼 있다. 이밖에 '○○○ 홍보실장 조카', '○○○ 본부장 처조카'. '전 행장 ○○○ 지인 자녀'라고 적힌 것도 있었다.

기관 고객 담당자 자녀들의 이름도 있었다.

'○○부구청장 ○○○자녀'라고 쓰여있는 지원자는 비고란에 '급여이체 1천160명, 공금예금 1천930억'이라고 적혀있고, '국군재정단 ○○○○ 담당자'라고 적힌 지원자의 경우 비고란에 '연금카드 3만 좌, 급여이체 1만 7천 건'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 최고재무책임자(CFO) 자녀'라는 지원자는 비고란에 '여신 740억, 신규여신 500억 추진'이라고 돼 있다.

이들 16명은 결과란에 모두 '채용'이라고 적혀있었다.

심상정 의원은 "금감원 조사는 물론 철저한 조사 후에 위법사실이 드러날 경우 검찰 고발해 단호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은 해당 문건이 실제로 은행 내부에서 작성됐는지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실무면접은 50명가량이 투입돼 인적사항을 모른 채 집단 면접을 하고, 면접관들도 계속 바뀌어서 특혜 채용이 가능한 구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심 의원은 이날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이 명단을 보면 이상구 전 부원장보 요청으로 한 건, 또 한 건은 금감원 요청으로 돼 있다"라며 "금감원에서는 내부 확인 및 감사를 통해 엄중 조처하고 결과를 보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흥식 금감원장은 "면목없다"고 답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