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교육청 주관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서 출제오류 주장 제기
입력 2017.10.17 (18:14) 수정 2017.10.17 (18:39) 사회
오늘(17일)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 치러진 고등학교 3학년 전국연합학력평가 사회문화 과목에 출제오류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늘 시험 사회문화 과목 8번 문제는 소설 레미제라블 주인공 장발장에 대한 지문을 토대로 옳지 않은 설명을 한 보기를 고르는 문제였다.

신분을 숨긴 채 작은 도시의 시장이 된 장발장이 자신의 누명을 다른 사람이 대신 쓰자 고민 끝에 신분을 밝히는 부분에서 '고민'이 '역할갈등'에 해당한다고 설명한 ②번 보기가 정답(옳지 않은 설명)으로 발표됐다.

하지만, 출제오류를 주장하는 측은 ⑤번 보기도 복수정답으로 인정할 부분이 있다고 지적한다. 이 보기는 '빵을 훔친 것'과 '장발장을 체포한 것'을 장발장의 '역할행동'이라고 설명하는 데 후자는 장발장이 아닌 자베르 경감의 행동이라는 것이다.

김명찬 종로학원 평가연구소장은 "문제 검토 과정에서 충분히 걸러낼 수 있는 단순 오류"라면서 "수험생들로서는 혼선을 겪어 시간을 허비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정식으로 이의제기가 들어오면 오류가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교육청 주관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서 출제오류 주장 제기
    • 입력 2017-10-17 18:14:12
    • 수정2017-10-17 18:39:19
    사회
오늘(17일)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 치러진 고등학교 3학년 전국연합학력평가 사회문화 과목에 출제오류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늘 시험 사회문화 과목 8번 문제는 소설 레미제라블 주인공 장발장에 대한 지문을 토대로 옳지 않은 설명을 한 보기를 고르는 문제였다.

신분을 숨긴 채 작은 도시의 시장이 된 장발장이 자신의 누명을 다른 사람이 대신 쓰자 고민 끝에 신분을 밝히는 부분에서 '고민'이 '역할갈등'에 해당한다고 설명한 ②번 보기가 정답(옳지 않은 설명)으로 발표됐다.

하지만, 출제오류를 주장하는 측은 ⑤번 보기도 복수정답으로 인정할 부분이 있다고 지적한다. 이 보기는 '빵을 훔친 것'과 '장발장을 체포한 것'을 장발장의 '역할행동'이라고 설명하는 데 후자는 장발장이 아닌 자베르 경감의 행동이라는 것이다.

김명찬 종로학원 평가연구소장은 "문제 검토 과정에서 충분히 걸러낼 수 있는 단순 오류"라면서 "수험생들로서는 혼선을 겪어 시간을 허비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정식으로 이의제기가 들어오면 오류가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