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말리아 폭탄테러로 70여 명 여전히 실종…사망자 400명 달할듯
입력 2017.10.17 (18:55) 수정 2017.10.17 (19:09) 국제
동아프리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폭탄 공격 이후 실종자가 7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돼 전체 사망자는 4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우려된다.

영국 BBC와 AP통신 등 외신들은 17일(현지시간) 모가디슈 시내 중심부 호단 지역의 번화가와 메디나 지역에서 트럭 등을 이용한 연쇄 폭탄 공격으로 지금까지 적어도 30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또 400명에 가까운 부상자 가운데 70명 정도가 중태고 가족과 친척 진술에 근거하면 폭탄 공격이 일어난 일대에서 여전히 70명가량이 실종된 상태이다.

이들 외신들은 이를 근거로 이 정도 인명피해는 소말리아뿐만 아니라 세계 역사상 단일 테러 사건으로 최악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한편, 모가디슈에서는 장례식이 이틀째 진행됐는데 최소 165명의 시신은 훼손 정도가 너무 심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채로 매장됐다.

소말리아 경찰 간부인 모하메드 후세인은 "다수의 시신은 폭탄 공격으로 심하게 탔거나 재로 변했다"고 말했다.

소말리아 정부는 이번 테러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소행이라고 지목했지만, 알샤바브를 비롯해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인구 약 1천200만 명의 소말리아에서는 정부 전복을 목표로 삼은 알샤바브의 테러가 끊이지 않고 발생해 왔다.
  • 소말리아 폭탄테러로 70여 명 여전히 실종…사망자 400명 달할듯
    • 입력 2017-10-17 18:55:09
    • 수정2017-10-17 19:09:12
    국제
동아프리카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폭탄 공격 이후 실종자가 7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돼 전체 사망자는 4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우려된다.

영국 BBC와 AP통신 등 외신들은 17일(현지시간) 모가디슈 시내 중심부 호단 지역의 번화가와 메디나 지역에서 트럭 등을 이용한 연쇄 폭탄 공격으로 지금까지 적어도 30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또 400명에 가까운 부상자 가운데 70명 정도가 중태고 가족과 친척 진술에 근거하면 폭탄 공격이 일어난 일대에서 여전히 70명가량이 실종된 상태이다.

이들 외신들은 이를 근거로 이 정도 인명피해는 소말리아뿐만 아니라 세계 역사상 단일 테러 사건으로 최악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한편, 모가디슈에서는 장례식이 이틀째 진행됐는데 최소 165명의 시신은 훼손 정도가 너무 심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채로 매장됐다.

소말리아 경찰 간부인 모하메드 후세인은 "다수의 시신은 폭탄 공격으로 심하게 탔거나 재로 변했다"고 말했다.

소말리아 정부는 이번 테러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소행이라고 지목했지만, 알샤바브를 비롯해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인구 약 1천200만 명의 소말리아에서는 정부 전복을 목표로 삼은 알샤바브의 테러가 끊이지 않고 발생해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