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아일랜드, 50년 만의 허리케인…3명 사망
입력 2017.10.17 (20:30) 수정 2017.10.17 (20:3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안가에 강한 바람이 몰아칩니다.

최고 시속 150킬로미터가 넘는 바람에 가로수가 뿌리채 뽑혔고, 대형 크레인마저 위태롭게 흔들립니다.

아일랜드에 허리케인 '오필리아'가 강타하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돌풍으로 나무가 쓰러지는 등의 사고로 3명이 숨졌고, 한 명이 다쳤습니다.

이날 모든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고, 항공기 130여 편이 결항됐습니다.

<녹취> 레오 바라드카르(아일랜드 총리) : "모든 지역에 적색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폭풍우가 지나갈 때까지 외출을 자제해주세요."

한편, 허리케인이 사하라 사막에서 몰고 온 먼지 등으로 런던 하늘이 한 때 노랗게 변하기도 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아일랜드, 50년 만의 허리케인…3명 사망
    • 입력 2017-10-17 20:30:18
    • 수정2017-10-17 20:35:42
    글로벌24
해안가에 강한 바람이 몰아칩니다.

최고 시속 150킬로미터가 넘는 바람에 가로수가 뿌리채 뽑혔고, 대형 크레인마저 위태롭게 흔들립니다.

아일랜드에 허리케인 '오필리아'가 강타하면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돌풍으로 나무가 쓰러지는 등의 사고로 3명이 숨졌고, 한 명이 다쳤습니다.

이날 모든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고, 항공기 130여 편이 결항됐습니다.

<녹취> 레오 바라드카르(아일랜드 총리) : "모든 지역에 적색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폭풍우가 지나갈 때까지 외출을 자제해주세요."

한편, 허리케인이 사하라 사막에서 몰고 온 먼지 등으로 런던 하늘이 한 때 노랗게 변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