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플로리다, 백인우월주의자 집회 앞두고 비상사태 선포
입력 2017.10.17 (20:58) 수정 2017.10.17 (20:59) 국제
허리케인 시즌도 끝난 미국 플로리다 주(州)에 때아닌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백인우월주의 선동가로 유명한 리처드 스펜서의 연설과 집회가 플로리다대학에서 열릴 예정이어서 자칫 샬러츠빌 사태와 같은 유혈 충돌이 빚어질까 우려하기 때문이다.

16일(이하 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날 법 집행 조정과 관련된 행정명령 17-264호를 발동했다. 대학이 있는 앨라추아 카운티에 잠재적인 보안상 위협이 있다는 이유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이다.

오는 19일 플로리다대학에서 집회를 주도할 예정인 스펜서는 지난 8월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횃불을 든 수백 명의 백인우월주의자 행진을 이끈 인물이다.

샬러츠빌 사태 때는 백인우월주의자의 차량 돌진 테러로 맞불 집회에 참가했던 시민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샬러츠빌 사태의 책임을 두고 초기에는 양측에 모두 책임이 있다는 양비론을 제기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스펜서는 지난 4월 앨라배마주 리 카운티의 오번대학에서도 백인우월주의 집회를 열었고 당시에도 경미한 충돌이 일어나 집회 참가자 3명이 체포됐다.

애초 플로리다대학은 스펜서의 집회를 불허했으나 그의 지지자와 변호인들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근거로 법원에 집회 허가 신청을 냈고 결국 학교 측의 허가를 따냈다. 플로리다대학 측은 폭력 사태에 대비하느라 보안 경비로만 50만 달러(5억7천만 원)를 지출했다.

스콧 지사는 비상사태 선포를 통해 지역 법 집행 요원들이 연방·주 기관과 협력하도록 했다. 또 필요할 경우 플로리다 주 방위군 병력 투입도 요청했다. 플로리다 주의 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스펜서는 "나는 연설 계획을 바꿀 생각이 없다. 우리도 보안을 맡은 기관들과 접촉하고 있다. 우리는 선의를 갖고 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美플로리다, 백인우월주의자 집회 앞두고 비상사태 선포
    • 입력 2017-10-17 20:58:40
    • 수정2017-10-17 20:59:20
    국제
허리케인 시즌도 끝난 미국 플로리다 주(州)에 때아닌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백인우월주의 선동가로 유명한 리처드 스펜서의 연설과 집회가 플로리다대학에서 열릴 예정이어서 자칫 샬러츠빌 사태와 같은 유혈 충돌이 빚어질까 우려하기 때문이다.

16일(이하 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날 법 집행 조정과 관련된 행정명령 17-264호를 발동했다. 대학이 있는 앨라추아 카운티에 잠재적인 보안상 위협이 있다는 이유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이다.

오는 19일 플로리다대학에서 집회를 주도할 예정인 스펜서는 지난 8월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횃불을 든 수백 명의 백인우월주의자 행진을 이끈 인물이다.

샬러츠빌 사태 때는 백인우월주의자의 차량 돌진 테러로 맞불 집회에 참가했던 시민 1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샬러츠빌 사태의 책임을 두고 초기에는 양측에 모두 책임이 있다는 양비론을 제기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스펜서는 지난 4월 앨라배마주 리 카운티의 오번대학에서도 백인우월주의 집회를 열었고 당시에도 경미한 충돌이 일어나 집회 참가자 3명이 체포됐다.

애초 플로리다대학은 스펜서의 집회를 불허했으나 그의 지지자와 변호인들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를 근거로 법원에 집회 허가 신청을 냈고 결국 학교 측의 허가를 따냈다. 플로리다대학 측은 폭력 사태에 대비하느라 보안 경비로만 50만 달러(5억7천만 원)를 지출했다.

스콧 지사는 비상사태 선포를 통해 지역 법 집행 요원들이 연방·주 기관과 협력하도록 했다. 또 필요할 경우 플로리다 주 방위군 병력 투입도 요청했다. 플로리다 주의 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스펜서는 "나는 연설 계획을 바꿀 생각이 없다. 우리도 보안을 맡은 기관들과 접촉하고 있다. 우리는 선의를 갖고 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