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19일께 옐런 면담”…테일러 부상 속 연임 관측도
입력 2017.10.17 (21:03) 수정 2017.10.17 (21:06)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차기 의장 인선과 관련, 재닛 옐런 현 의장이 오는 19일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면담할 계획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내년 2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옐런 의장으로선 일종의 '연임 면접'을 치르는 셈이다.

현재 차기 후보군으로는 옐런 의장 외에도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와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발탁될 가능성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파월 이사, 워시 전 의사, 콘 위원장을 잇달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에는 테일러 교수를 만났다.

따라서 옐런 의장을 '면접'하는 것 자체만으로 옐런 의장의 연임을 점치기는 섣부르다. 다만 지난 40년간 연준 의장은 연임하는 게 전통이었다. 일각에서 옐런 의장의 연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는 이유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테일러 교수가 11일 백악관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항상 좋은 관계를 맺은 인사를 주요 보직에 채용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 이후 테일러 교수에 대해 장황하게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 “트럼프, 19일께 옐런 면담”…테일러 부상 속 연임 관측도
    • 입력 2017-10-17 21:03:45
    • 수정2017-10-17 21:06:47
    국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차기 의장 인선과 관련, 재닛 옐런 현 의장이 오는 19일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면담할 계획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내년 2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옐런 의장으로선 일종의 '연임 면접'을 치르는 셈이다.

현재 차기 후보군으로는 옐런 의장 외에도 제롬 파월 현 연준 이사와 케빈 워시 전 연준 이사,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발탁될 가능성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파월 이사, 워시 전 의사, 콘 위원장을 잇달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에는 테일러 교수를 만났다.

따라서 옐런 의장을 '면접'하는 것 자체만으로 옐런 의장의 연임을 점치기는 섣부르다. 다만 지난 40년간 연준 의장은 연임하는 게 전통이었다. 일각에서 옐런 의장의 연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는 이유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테일러 교수가 11일 백악관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항상 좋은 관계를 맺은 인사를 주요 보직에 채용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 이후 테일러 교수에 대해 장황하게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