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나흘째…‘적폐청산 vs 정치보복’ 충돌 계속
입력 2017.10.17 (21:14) 수정 2017.10.17 (21: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나흘째 계속되고 있는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오늘(17일)도 곳곳에서 여·야의 충돌이 벌어졌습니다.

여당은 적폐청산에 방점을 뒀고, 야당은 정치보복이라고 맞섰습니다.

최문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 국감에선 전 정부 국정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이 이슈가 됐습니다.

<녹취>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부의 박원순 죽이기는 한층 더 체계화 되었습니다. 비서실장이 직접 제압을 주문…."

<녹취> 황영철(바른정당 의원) :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하는 등) 이렇게까지 시장님께서 꼭 나섰어야 했는가라는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어요."

<녹취> 박원순(서울시장) : "정치의 문제가 아니고, 정의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시가 만든 '사회적 경제' 교과서의 편향성 여부를 놓고는 고성이 오갔습니다.

<녹취>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자유시장경제는 악으로, 사회적 경제는 선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정신이 나갔어, 정신이! (기관장에게 손가락질하는 게 뭐예요!)"

교문위의 한국당 의원들은 문체부와 교육부가 법적 근거 없이 적폐청산기구를 운영하고 있다는 비판을 이어가며,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은재(자유한국당 의원) : "초법적인 발상으로 국민과 공직자를 위협하는 행태야말로, 정치보복에 다름 아님을 선언한다."

여당은 정치 공세라고 반박하면서, 전 정부 때 임명된 기관장들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본인이 필요하면 (EBS 이사를) 사퇴도 하고 그러네요? 본인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용퇴하시고…."

세월호 특조위 부위원장을 지냈던 법률구조공단 이헌 이사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조사를 정부가 막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이헌(법률구조공단 이사장) :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하고 정책수석이었습니다."

<녹취>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의 성실 의무는)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나 탄핵 심판의 대상 자체가 되지 않는다."

식약처 국감에선 살충제 계란과 생리대 파동의 책임 소재를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국감 나흘째…‘적폐청산 vs 정치보복’ 충돌 계속
    • 입력 2017-10-17 21:16:00
    • 수정2017-10-17 21:42:05
    뉴스 9
<앵커 멘트>

나흘째 계속되고 있는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오늘(17일)도 곳곳에서 여·야의 충돌이 벌어졌습니다.

여당은 적폐청산에 방점을 뒀고, 야당은 정치보복이라고 맞섰습니다.

최문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 국감에선 전 정부 국정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이 이슈가 됐습니다.

<녹취>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부의 박원순 죽이기는 한층 더 체계화 되었습니다. 비서실장이 직접 제압을 주문…."

<녹취> 황영철(바른정당 의원) :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하는 등) 이렇게까지 시장님께서 꼭 나섰어야 했는가라는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어요."

<녹취> 박원순(서울시장) : "정치의 문제가 아니고, 정의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시가 만든 '사회적 경제' 교과서의 편향성 여부를 놓고는 고성이 오갔습니다.

<녹취>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자유시장경제는 악으로, 사회적 경제는 선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정신이 나갔어, 정신이! (기관장에게 손가락질하는 게 뭐예요!)"

교문위의 한국당 의원들은 문체부와 교육부가 법적 근거 없이 적폐청산기구를 운영하고 있다는 비판을 이어가며,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은재(자유한국당 의원) : "초법적인 발상으로 국민과 공직자를 위협하는 행태야말로, 정치보복에 다름 아님을 선언한다."

여당은 정치 공세라고 반박하면서, 전 정부 때 임명된 기관장들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신동근(더불어민주당 의원) : "본인이 필요하면 (EBS 이사를) 사퇴도 하고 그러네요? 본인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용퇴하시고…."

세월호 특조위 부위원장을 지냈던 법률구조공단 이헌 이사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조사를 정부가 막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이헌(법률구조공단 이사장) :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하고 정책수석이었습니다."

<녹취>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대통령의 성실 의무는) 사법적 판단의 대상이나 탄핵 심판의 대상 자체가 되지 않는다."

식약처 국감에선 살충제 계란과 생리대 파동의 책임 소재를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