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든 창 “中, 북한에 무기 공급하고 있다”
입력 2017.10.19 (04:52) 수정 2017.10.19 (05:14) 국제
미국의 저명한 중국 전문가인 고든 창 변호사는 18일(현지시간) "중국이 북한에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책 '중국의 몰락'의 저자이기도 한 창 변호사는 이날 폭스 비즈니스 방송과 인터뷰에서 "시진핑은 북한에, 특히 북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매우 중요한 무기, 장비, 기술을 이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계 미국인인 그는 또 북한이 지난 7월 일본 열도를 넘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그 미사일들은 중국제 이동식 발사대에 의해 운반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북한의 미사일들이 (보이지 않게) 숨겨질 수 있다는 점에서 북한을 실제적 위협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해 8월, 올해 2월과 5월에 발사된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해서는 "중국 JL-1 잠수함발사미사일(SLBM)의 변종으로 보였다"고 분석했다.

창 변호사는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 이런 문제들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고든 창 “中, 북한에 무기 공급하고 있다”
    • 입력 2017-10-19 04:52:25
    • 수정2017-10-19 05:14:50
    국제
미국의 저명한 중국 전문가인 고든 창 변호사는 18일(현지시간) "중국이 북한에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책 '중국의 몰락'의 저자이기도 한 창 변호사는 이날 폭스 비즈니스 방송과 인터뷰에서 "시진핑은 북한에, 특히 북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매우 중요한 무기, 장비, 기술을 이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계 미국인인 그는 또 북한이 지난 7월 일본 열도를 넘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그 미사일들은 중국제 이동식 발사대에 의해 운반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북한의 미사일들이 (보이지 않게) 숨겨질 수 있다는 점에서 북한을 실제적 위협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해 8월, 올해 2월과 5월에 발사된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해서는 "중국 JL-1 잠수함발사미사일(SLBM)의 변종으로 보였다"고 분석했다.

창 변호사는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 이런 문제들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