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백악관 비서실장, 전사 아들 정쟁화에 “역겹고 실망”
입력 2017.10.19 (06:30) 수정 2017.10.19 (07:0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순직군인들의 유족에 대한 예우를 소재로 버락 오바마 등 전임 대통령들을 공격해 역풍을 맞은 가운데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18일(현지시간) 2010년 아프가니스탄 전장에서 잃은 차남의 죽음까지 정쟁화하는 데 대해 불쾌한 반응을 표출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켈리 비서실장의 입장을 묻자 초점이 미국인의 사망이 아니라 (예우 등) 절차에 맞춰지는 데 대해 "역겨워하고 실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불행한 가정사까지 임의로 꺼내 들어 민주당 의원이나 전사자 유족 등과 거친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해 상당한 불쾌감을 느꼈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다만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켈리 장군에게 물어보라, 오바마로부터 그가 전화를 받았나?"라며 '오바마 헐뜯기'를 위해 차남의 전사를 먼저 거론한 사실을 켈리 비서실장이 아는지에 대해선 확인하지 않았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 특정 언급을 켈리 비서실장이 아는지는 모르겠다"며 "다만 그들은 여러 차례 대화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켈리 비서실장 차남의 전사를 정쟁화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물음에 답한 것이며 사실을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주 전 니제르에서 전사한 미 특전부대원 4명에 관한 공식 언급이 왜 없느냐'는 질문에 오바마 전 대통령도 복무 중 숨진 군인들의 유족에게 연락한 적이 없다고 돌출 발언을 해 논란을 야기했다.

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전사자 유족에게 편지를 보내거나 전화한 기록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날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켈리 비서실장 차남의 전사를 불쑥 거론했다.

켈리 비서실장의 차남인 로버트 켈리는 해병대 소총소대장이던 2010년 11월 9일 아프간에서 전투순찰 임무를 수행하던 중 지뢰를 밟아 전사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시 이라크 서부 다국적군 사령관으로 복무하던 켈리 비서실장에게 따로 위로 전화를 하지 않은 것은 사실로 드러났지만, 켈리 비서실장 부부는 차남 사망 6개월 뒤인 2011년 5월 오바마 전 대통령 주최의 백악관 조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 美백악관 비서실장, 전사 아들 정쟁화에 “역겹고 실망”
    • 입력 2017-10-19 06:30:53
    • 수정2017-10-19 07:05:2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순직군인들의 유족에 대한 예우를 소재로 버락 오바마 등 전임 대통령들을 공격해 역풍을 맞은 가운데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18일(현지시간) 2010년 아프가니스탄 전장에서 잃은 차남의 죽음까지 정쟁화하는 데 대해 불쾌한 반응을 표출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켈리 비서실장의 입장을 묻자 초점이 미국인의 사망이 아니라 (예우 등) 절차에 맞춰지는 데 대해 "역겨워하고 실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불행한 가정사까지 임의로 꺼내 들어 민주당 의원이나 전사자 유족 등과 거친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해 상당한 불쾌감을 느꼈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다만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켈리 장군에게 물어보라, 오바마로부터 그가 전화를 받았나?"라며 '오바마 헐뜯기'를 위해 차남의 전사를 먼저 거론한 사실을 켈리 비서실장이 아는지에 대해선 확인하지 않았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 특정 언급을 켈리 비서실장이 아는지는 모르겠다"며 "다만 그들은 여러 차례 대화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켈리 비서실장 차남의 전사를 정쟁화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물음에 답한 것이며 사실을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주 전 니제르에서 전사한 미 특전부대원 4명에 관한 공식 언급이 왜 없느냐'는 질문에 오바마 전 대통령도 복무 중 숨진 군인들의 유족에게 연락한 적이 없다고 돌출 발언을 해 논란을 야기했다.

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전사자 유족에게 편지를 보내거나 전화한 기록이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날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켈리 비서실장 차남의 전사를 불쑥 거론했다.

켈리 비서실장의 차남인 로버트 켈리는 해병대 소총소대장이던 2010년 11월 9일 아프간에서 전투순찰 임무를 수행하던 중 지뢰를 밟아 전사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당시 이라크 서부 다국적군 사령관으로 복무하던 켈리 비서실장에게 따로 위로 전화를 하지 않은 것은 사실로 드러났지만, 켈리 비서실장 부부는 차남 사망 6개월 뒤인 2011년 5월 오바마 전 대통령 주최의 백악관 조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