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13개 상임위 국감…소득주도성장·강원랜드 채용비리 쟁점
입력 2017.10.19 (06:30) 수정 2017.10.19 (07:05) 정치
국회는 19일(오늘) 기획재정위원회와 국방위원회 등 13개 상임위원회에서 피감기관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한 기재위 국감에선 여야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공무원 증원 등의 정책을 두고 공방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할 태세고, 이에 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가 펼치는 일자리·사람 중심 경제정책의 장점을 부각시키며 방어막을 친다는 전략을 세웠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선 강원랜드 직원 채용비리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른다.

특히 청탁자 명단에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이름이 다수 올라와 있는 만큼 여당의 집중공세가 예상된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대한체육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36개 기관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

박근혜 정권의 비선 실세였던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의 '특혜 지원' 논란이 국감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육군본부·해군본부 등의 국방위원회 국감에선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추진, 핵잠수함 도입 등의 문제를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법제사법위원회는 감사원을, 정무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을 상대로 각각 국감을 진행한다.

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도 각각의 피감기관들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
  • 국회, 13개 상임위 국감…소득주도성장·강원랜드 채용비리 쟁점
    • 입력 2017-10-19 06:30:53
    • 수정2017-10-19 07:05:43
    정치
국회는 19일(오늘) 기획재정위원회와 국방위원회 등 13개 상임위원회에서 피감기관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한 기재위 국감에선 여야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공무원 증원 등의 정책을 두고 공방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할 태세고, 이에 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가 펼치는 일자리·사람 중심 경제정책의 장점을 부각시키며 방어막을 친다는 전략을 세웠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선 강원랜드 직원 채용비리 의혹이 도마 위에 오른다.

특히 청탁자 명단에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이름이 다수 올라와 있는 만큼 여당의 집중공세가 예상된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대한체육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36개 기관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

박근혜 정권의 비선 실세였던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의 '특혜 지원' 논란이 국감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육군본부·해군본부 등의 국방위원회 국감에선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추진, 핵잠수함 도입 등의 문제를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법제사법위원회는 감사원을, 정무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을 상대로 각각 국감을 진행한다.

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도 각각의 피감기관들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