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영어로 말해” 고교 교사에 항의…수업 거부·시위
입력 2017.10.19 (06:47) 수정 2017.10.19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갑자기 뛰쳐나와 시위를 벌였습니다.

수업 도중 스페인어로 귓속말을 하던 학생들에게 "영어로 말하라"고 말한 교사에 항의해 시위를 벌인 겁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갑자기 수업을 거부하고 학교를 뛰쳐나옵니다.

스페인 문화를 상징하는 깃발도 내걸었습니다.

<인터뷰> 벨레스코(학생) : "우리의 입장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어 화재 경보가 울려 학생들은 모두 대피했습니다.

25초짜리 이 영상 때문에 벌어진 일입니다.

<녹취> 교사 : "많은 사람이 싸우고 있어 하지만 너희가 스페인어를 쓰라고 싸우는 게 아니고 미국어를 쓰라고 싸우고 있다고."

스페인어로 귓속말을 하던 학생들에게 교사가 영어로 말을 하라고 하자 반발한 학생들이 교실을 떠납니다.

<녹취> 학생들 : "당신은 인종차별주의자입니다. 스페인어를 못 쓰게 하고, 저도 영어를 할 줄 알지만, 전 나갑니다."

학생들은 교사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톨레도(학생) : "미국어라는 언어는 없습니다. 선생님은 교실에서 스페인어를 쓰지 못하게 하려고 그런 거 같지만, 최악의 방법으로 얘기 했어요."

<인터뷰> 제니퍼(학생) : "영어만이 미국을 대표하는 것이 아닙니다. 언어의 자유가 있어야 합니다."

논란이 일었지만 아직 학교 측에선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았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영어로 말해” 고교 교사에 항의…수업 거부·시위
    • 입력 2017-10-19 06:52:47
    • 수정2017-10-19 07:16:4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갑자기 뛰쳐나와 시위를 벌였습니다.

수업 도중 스페인어로 귓속말을 하던 학생들에게 "영어로 말하라"고 말한 교사에 항의해 시위를 벌인 겁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갑자기 수업을 거부하고 학교를 뛰쳐나옵니다.

스페인 문화를 상징하는 깃발도 내걸었습니다.

<인터뷰> 벨레스코(학생) : "우리의 입장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어 화재 경보가 울려 학생들은 모두 대피했습니다.

25초짜리 이 영상 때문에 벌어진 일입니다.

<녹취> 교사 : "많은 사람이 싸우고 있어 하지만 너희가 스페인어를 쓰라고 싸우는 게 아니고 미국어를 쓰라고 싸우고 있다고."

스페인어로 귓속말을 하던 학생들에게 교사가 영어로 말을 하라고 하자 반발한 학생들이 교실을 떠납니다.

<녹취> 학생들 : "당신은 인종차별주의자입니다. 스페인어를 못 쓰게 하고, 저도 영어를 할 줄 알지만, 전 나갑니다."

학생들은 교사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톨레도(학생) : "미국어라는 언어는 없습니다. 선생님은 교실에서 스페인어를 쓰지 못하게 하려고 그런 거 같지만, 최악의 방법으로 얘기 했어요."

<인터뷰> 제니퍼(학생) : "영어만이 미국을 대표하는 것이 아닙니다. 언어의 자유가 있어야 합니다."

논란이 일었지만 아직 학교 측에선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았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