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서울시 택시정책위원회…업계, 요금 최대 30% 인상 요구
입력 2017.10.19 (07:21) 수정 2017.10.19 (07:27) 사회
서울시는 19일 '택시정책위원회'를 열고 택시기사 처우 개선과 요금의 적정성 등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택시업계, 시의회, 학계, 전문가 등 각 계 20여 명이 참여해 의견을 낼 예정이다.

서울시 택시요금은 2013년 10월 기본요금을 2천400원에서 3천 원으로 600원 올린 뒤 만 4년이 지나도록 동결 중이다. 거리 요금은 현재 142m당 100원이다.

택시업계는 이 같은 요금 체계로는 최저 임금을 맞추기가 어렵고, 법인택시의 경우 사납금을 내고 실제로 손에 쥐는 돈이 버스 기사에 비해 훨씬 적다는 등의 이유로 요금인상을 강력히 주장해왔다. 택시업계는 30%, 법인택시 노조는 8.5% 수준의 요금인상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택시정책위원회는 요금인상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라 업계의 요금인상 요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개최하는 것"이라며 "그 의견을 향후 요금조정이 추진될 경우 정책 결정에 참고할 계획"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택시요금이 실제로 인상되려면 시민 공청회, 서울시 물가대책위원회, 시의회 상임위·본회의 의견 청취 등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
  • 오늘 서울시 택시정책위원회…업계, 요금 최대 30% 인상 요구
    • 입력 2017-10-19 07:21:30
    • 수정2017-10-19 07:27:48
    사회
서울시는 19일 '택시정책위원회'를 열고 택시기사 처우 개선과 요금의 적정성 등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택시업계, 시의회, 학계, 전문가 등 각 계 20여 명이 참여해 의견을 낼 예정이다.

서울시 택시요금은 2013년 10월 기본요금을 2천400원에서 3천 원으로 600원 올린 뒤 만 4년이 지나도록 동결 중이다. 거리 요금은 현재 142m당 100원이다.

택시업계는 이 같은 요금 체계로는 최저 임금을 맞추기가 어렵고, 법인택시의 경우 사납금을 내고 실제로 손에 쥐는 돈이 버스 기사에 비해 훨씬 적다는 등의 이유로 요금인상을 강력히 주장해왔다. 택시업계는 30%, 법인택시 노조는 8.5% 수준의 요금인상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택시정책위원회는 요금인상을 전제로 한 것이 아니라 업계의 요금인상 요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개최하는 것"이라며 "그 의견을 향후 요금조정이 추진될 경우 정책 결정에 참고할 계획"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택시요금이 실제로 인상되려면 시민 공청회, 서울시 물가대책위원회, 시의회 상임위·본회의 의견 청취 등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