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장철 앞두고 곳곳 젓갈 축제
입력 2017.10.19 (07:39) 수정 2017.10.19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입맛 없을 때 밥이 술술 넘어가게 하는 짭조름한 젓갈은 김장을 담글 때 꼭 필요한 재료인데요,

김장철을 앞두고 조선시대 대표적인 포구였던 충남 논산의 강경과 홍성에서 젓갈 축제가 잇따라 열립니다.

이용순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조선시대 2대 포구로 이름을 날린 강경포구 일원에 젓갈 장이 섰습니다.

통통한 육젓에서 국물이 유난히 연한 추젓, 그리고 매콤한 양념젓갈까지 차례로 맛보는 관광객들.

가을 밥도둑이란 말이 절로 들 정도로 감칠맛이 일품입니다.

<인터뷰> 고혜영(전북 익산시) : "짭조름하고 쫄깃쫄깃한 게 맛이 좋아 밥을 많이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김장철을 앞두고 열리는 전국 최대규모의 젓갈축제입니다.

130곳이 넘는 젓갈가게가 참여해 10여 가지 젓갈을 시중보다 싼 값에 팔고 있습니다.

상인들의 구수한 입담과 인심까지 덤으로 가져갈 수 있습니다.

<녹취> 민성구(젓갈상인) : "아들 것도 주고, 딸 것도 주고, 며느리 것도 주고, 시아버지 것도 드리고. 서비스가 많으니까."

젓갈 김치 담그기 등 관광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10여 가지 체험행사도 함께 열려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시킵니다.

<인터뷰> 김창한(대전시 둔산동) : "맛있는 젓갈에다 배추가 또 잘 됐어요. 그래서 젓갈(양념)을 배추에 버무려 맛을 봤는데 너무 맛있어요."

또 충남 홍성에서는 토굴에서 발효시킨 새우젓을 맛볼 수 있는 토굴 새우젓축제가 내일 개막해 김장 준비에 나선 주부들을 맞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 김장철 앞두고 곳곳 젓갈 축제
    • 입력 2017-10-19 07:46:58
    • 수정2017-10-19 08:01: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입맛 없을 때 밥이 술술 넘어가게 하는 짭조름한 젓갈은 김장을 담글 때 꼭 필요한 재료인데요,

김장철을 앞두고 조선시대 대표적인 포구였던 충남 논산의 강경과 홍성에서 젓갈 축제가 잇따라 열립니다.

이용순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조선시대 2대 포구로 이름을 날린 강경포구 일원에 젓갈 장이 섰습니다.

통통한 육젓에서 국물이 유난히 연한 추젓, 그리고 매콤한 양념젓갈까지 차례로 맛보는 관광객들.

가을 밥도둑이란 말이 절로 들 정도로 감칠맛이 일품입니다.

<인터뷰> 고혜영(전북 익산시) : "짭조름하고 쫄깃쫄깃한 게 맛이 좋아 밥을 많이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김장철을 앞두고 열리는 전국 최대규모의 젓갈축제입니다.

130곳이 넘는 젓갈가게가 참여해 10여 가지 젓갈을 시중보다 싼 값에 팔고 있습니다.

상인들의 구수한 입담과 인심까지 덤으로 가져갈 수 있습니다.

<녹취> 민성구(젓갈상인) : "아들 것도 주고, 딸 것도 주고, 며느리 것도 주고, 시아버지 것도 드리고. 서비스가 많으니까."

젓갈 김치 담그기 등 관광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10여 가지 체험행사도 함께 열려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시킵니다.

<인터뷰> 김창한(대전시 둔산동) : "맛있는 젓갈에다 배추가 또 잘 됐어요. 그래서 젓갈(양념)을 배추에 버무려 맛을 봤는데 너무 맛있어요."

또 충남 홍성에서는 토굴에서 발효시킨 새우젓을 맛볼 수 있는 토굴 새우젓축제가 내일 개막해 김장 준비에 나선 주부들을 맞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