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국민의당과 통합, 의원·당원 의사 확인할 것”
입력 2017.10.19 (09:12) 수정 2017.10.19 (11:10)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오늘)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와 관련해 "오늘 최고위원회에 공식보고하고 (국민의당의) 좀 더 구체적인 제안 여부에 따라 의원과 당원의 의사를 확인하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회동한 사실을 소개한 뒤 "당 대 당 통합과 관련해 (국민의당의) 많은 의원이 바른정당과 통합을 원하고 계신다고 해서 바른정당 의원들의 뜻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한국 정치가 지금까지 양당 체제에서 극단의 대결과 파행으로 점철됨에 따라 국민이 원해 다당제가 됐다"며 "다당제의 불씨를 살려야 할 뿐 아니라 개혁 중도가 나라를 이끌어야 하는 점에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이념 정책적으로 거의 대부분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당은) 우선 정기국회가 끝나면 추진하는 법률과 정책 방향이 같은 것을 조속히 정리해서 최우선적으로 처리를 여당에 요구하자고 해서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주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났다고 전하면서 "양당의 당내 사정에 관해서 서로 의견을 나눴고, 양당 통합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통합 절차 등에서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다"며 "의원총회에서 논의하는 것은 훨씬 더 성숙이 돼야한다. 아직 그런 단계까진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유남석 광주고등법원장이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선 "유 후보자 역시 논란이 많은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며 "당장 헌재소장 후보자로 지명해 통과될 자신이 없어 단계적으로 가겠다는 것인지 모르지만, 국민과 국회를 상대로 화풀이하고 싸우려는 듯한 태도가 엿보여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의결한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에 대해 "세금으로 일자리를 사는 무책임한 혈세 일자리 대책, 미래세대에 세금을 넘기는 미래세대 부담 대책, 재탕삼탕 일자리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회적 경제 활성화는 더욱 심각하다"며 "재정지원 없이는 성공할 수 없고, 국민 혈세로 생산성이 낮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에 불과하다"며 "무분별하고 설익은 정책이 일자리를 오히려 위협하는데도, 문재인 정부는 먹지도 못할 떡을 그려놓고 국민에게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원배 이사가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이사를) 겁박해 쫓아내는 것은 민주질서에 대한 도전이자 침해"라며 "정권임기는 5년이고, 공소시효는 훨씬 길다. 나중에 어떻게 감당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 주호영 “국민의당과 통합, 의원·당원 의사 확인할 것”
    • 입력 2017-10-19 09:12:37
    • 수정2017-10-19 11:10:50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오늘)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와 관련해 "오늘 최고위원회에 공식보고하고 (국민의당의) 좀 더 구체적인 제안 여부에 따라 의원과 당원의 의사를 확인하는 계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회동한 사실을 소개한 뒤 "당 대 당 통합과 관련해 (국민의당의) 많은 의원이 바른정당과 통합을 원하고 계신다고 해서 바른정당 의원들의 뜻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한국 정치가 지금까지 양당 체제에서 극단의 대결과 파행으로 점철됨에 따라 국민이 원해 다당제가 됐다"며 "다당제의 불씨를 살려야 할 뿐 아니라 개혁 중도가 나라를 이끌어야 하는 점에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이념 정책적으로 거의 대부분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당은) 우선 정기국회가 끝나면 추진하는 법률과 정책 방향이 같은 것을 조속히 정리해서 최우선적으로 처리를 여당에 요구하자고 해서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주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났다고 전하면서 "양당의 당내 사정에 관해서 서로 의견을 나눴고, 양당 통합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통합 절차 등에서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다"며 "의원총회에서 논의하는 것은 훨씬 더 성숙이 돼야한다. 아직 그런 단계까진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유남석 광주고등법원장이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과 관련해선 "유 후보자 역시 논란이 많은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며 "당장 헌재소장 후보자로 지명해 통과될 자신이 없어 단계적으로 가겠다는 것인지 모르지만, 국민과 국회를 상대로 화풀이하고 싸우려는 듯한 태도가 엿보여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의결한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에 대해 "세금으로 일자리를 사는 무책임한 혈세 일자리 대책, 미래세대에 세금을 넘기는 미래세대 부담 대책, 재탕삼탕 일자리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회적 경제 활성화는 더욱 심각하다"며 "재정지원 없이는 성공할 수 없고, 국민 혈세로 생산성이 낮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에 불과하다"며 "무분별하고 설익은 정책이 일자리를 오히려 위협하는데도, 문재인 정부는 먹지도 못할 떡을 그려놓고 국민에게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원배 이사가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이사를) 겁박해 쫓아내는 것은 민주질서에 대한 도전이자 침해"라며 "정권임기는 5년이고, 공소시효는 훨씬 길다. 나중에 어떻게 감당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