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새 헌법재판관 지명에 “‘우리법연구회 사법부’ 만드나”
입력 2017.10.19 (09:57)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남석 광주고법원장을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사법부를 '우리법연구회의 사법부'로 만들 작정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사법부의 이념화를 더욱 가속화, 고착화하고 있다"며 "이것은 결코 나라를 위해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유 후보자는 1988년 6월 '사법파동' 당시 진보성향 판사들의 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창립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백원우 민정비서관의 기안으로 정부 부처에 '적폐청산 TF(태스크포스)'를 만들도록 공문을 보낸 데 대해 "과거 정권의 사업만 뒤지며 정치 보복에 혈안이 돼 있다"며 "무책임의 극치이며 이 같은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대체 무슨 이유로 민정비서관이 정부 부처 적폐청산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지시하는 것인가"라며 "혹시 각 부처 적폐청산위에서 생산된 결과물을 기획사정, 표적수사에 활용하려고 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정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일부 의원들로부터 수많은 통신 조회가 있었다는 언급이 나오고 있다"며 "각 부처 적폐청산위 설치 과정에서 위법한 행태가 발생한다면 해당 부처 장관의 검찰 고발과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당 차원에서 법적 대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원배 이사가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언론 노조원들이 자택과 교회까지 가서 사퇴촉구 벽보를 붙이는 등 불법적으로 퇴진을 압박했다고 한다"고 지적하면서 "보궐 방문진 이사 추천권은 한국당에 있다"고 말했다.
  • 정우택, 새 헌법재판관 지명에 “‘우리법연구회 사법부’ 만드나”
    • 입력 2017-10-19 09:57:20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남석 광주고법원장을 헌법재판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사법부를 '우리법연구회의 사법부'로 만들 작정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19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사법부의 이념화를 더욱 가속화, 고착화하고 있다"며 "이것은 결코 나라를 위해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유 후보자는 1988년 6월 '사법파동' 당시 진보성향 판사들의 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창립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백원우 민정비서관의 기안으로 정부 부처에 '적폐청산 TF(태스크포스)'를 만들도록 공문을 보낸 데 대해 "과거 정권의 사업만 뒤지며 정치 보복에 혈안이 돼 있다"며 "무책임의 극치이며 이 같은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대체 무슨 이유로 민정비서관이 정부 부처 적폐청산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지시하는 것인가"라며 "혹시 각 부처 적폐청산위에서 생산된 결과물을 기획사정, 표적수사에 활용하려고 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정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일부 의원들로부터 수많은 통신 조회가 있었다는 언급이 나오고 있다"며 "각 부처 적폐청산위 설치 과정에서 위법한 행태가 발생한다면 해당 부처 장관의 검찰 고발과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당 차원에서 법적 대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원배 이사가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언론 노조원들이 자택과 교회까지 가서 사퇴촉구 벽보를 붙이는 등 불법적으로 퇴진을 압박했다고 한다"고 지적하면서 "보궐 방문진 이사 추천권은 한국당에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