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원식 “헌재소장 임기 보장해 헌재 안정성 해법 마련해야”
입력 2017.10.19 (10:03) 수정 2017.10.19 (10: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9일(오늘)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를 6년으로 보장해 헌재 운영의 안정성을 기하기 위한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은 헌재 재판관 임기를 6년으로 한다는 내용 이외에 다른 내용이 정해져 있지 않아, 매 시기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헌재소장은 재판관 9인 중에 정하고 헌재소장의 임기를 6년으로 보장해 헌재 운영의 안정성을 기하기 위한 슬기로운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재판관으로 지명한 유남석 광주고법원장에 대해선 "보직 경험이 풍부한 전문성을 갖춘 인사"라고 평가하면서, "유 후보자 인사청문 절차는 절차대로 진행하고, (이와 별개로) 조속히 헌재소장 임명과 관련한 입법 공백의 해소를 위한 여야 합의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우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일정을 놓고 야당에서 기간이 짧다고 비판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선 "지엽적 논란을 제기하는 데 대해 유감"이라면서 "짧은 체류 일정을 지적하는 것은 (달이 아니라)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쳐다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발표된 일자리 정책 5개년 로드맵에 대해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제한 축소처럼 여야 공통 공약을 중심으로 해서 우선으로 처리하겠다"며 "노동시간 단축은 잘못된 행정해석을 바로잡는 것인 만큼 입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용진 의원이 문제 제기한 삼성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논란과 관련해선 "국민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뒤에서 이익을 챙기는 삼성의 행태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공정과세 징수를 촉구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민주화, 재벌 개혁 의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우원식 “헌재소장 임기 보장해 헌재 안정성 해법 마련해야”
    • 입력 2017-10-19 10:03:30
    • 수정2017-10-19 10:04:01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9일(오늘)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를 6년으로 보장해 헌재 운영의 안정성을 기하기 위한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은 헌재 재판관 임기를 6년으로 한다는 내용 이외에 다른 내용이 정해져 있지 않아, 매 시기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헌재소장은 재판관 9인 중에 정하고 헌재소장의 임기를 6년으로 보장해 헌재 운영의 안정성을 기하기 위한 슬기로운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재판관으로 지명한 유남석 광주고법원장에 대해선 "보직 경험이 풍부한 전문성을 갖춘 인사"라고 평가하면서, "유 후보자 인사청문 절차는 절차대로 진행하고, (이와 별개로) 조속히 헌재소장 임명과 관련한 입법 공백의 해소를 위한 여야 합의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우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일정을 놓고 야당에서 기간이 짧다고 비판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선 "지엽적 논란을 제기하는 데 대해 유감"이라면서 "짧은 체류 일정을 지적하는 것은 (달이 아니라)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쳐다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발표된 일자리 정책 5개년 로드맵에 대해선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제한 축소처럼 여야 공통 공약을 중심으로 해서 우선으로 처리하겠다"며 "노동시간 단축은 잘못된 행정해석을 바로잡는 것인 만큼 입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용진 의원이 문제 제기한 삼성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 논란과 관련해선 "국민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뒤에서 이익을 챙기는 삼성의 행태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공정과세 징수를 촉구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민주화, 재벌 개혁 의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