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존재감 甲’ 우도환
입력 2017.10.19 (12:38) TV특종
우도환이 ‘매드독’에서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에서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 역을 맡은 우도환이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18일 방송된 3회에서는 김민준이 최강우(유지태 분)에게 자신이 2년 전 자살 비행으로 항공기 추락 사고를 일으킨 부조종사의 친동생이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그 비행기의 탑승객들 중에는 최강우의 가족들도 포함돼 있었던 터라 최강우가 김민준을 찾아 다녔기 때문.

최강우는 김민준이 나타난 이유를 수상하게 여기고 ‘매드독’ 팀원들과 뒷조사에 나섰지만 김민준의 손아귀에 있었다.

우도환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의 면모를 소화해냈다. 상대의 어떤 행동에도 침착하게 응수하고 도리어 미소를 지으며 도발했다.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말투로 상대를 쥐락펴락하는 여유도 보였다. 선악이 공존하는 우도환의 묘한 분위기가 김민준의 속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최강우가 김민준의 밀실을 찾아내면서 두 사람의 대립은 더욱 팽팽해졌다. 예상치 못한 최강우의 등장에 김민준이 처음으로 흔들리는 기색을 보인 것. 김민준은 담담한 척 하려 애썼지만 내면의 분노가 옅게 드러났다.

한편, 우도환이 출연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오늘(19일) 밤 10시 4회가 방송되며, 유지태, 류화영, 조재윤, 김혜성, 정보석, 홍수현 등이 출연한다.
  •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존재감 甲’ 우도환
    • 입력 2017-10-19 12:38:07
    TV특종
우도환이 ‘매드독’에서 심상치 않은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에서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 역을 맡은 우도환이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18일 방송된 3회에서는 김민준이 최강우(유지태 분)에게 자신이 2년 전 자살 비행으로 항공기 추락 사고를 일으킨 부조종사의 친동생이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그 비행기의 탑승객들 중에는 최강우의 가족들도 포함돼 있었던 터라 최강우가 김민준을 찾아 다녔기 때문.

최강우는 김민준이 나타난 이유를 수상하게 여기고 ‘매드독’ 팀원들과 뒷조사에 나섰지만 김민준의 손아귀에 있었다.

우도환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의 면모를 소화해냈다. 상대의 어떤 행동에도 침착하게 응수하고 도리어 미소를 지으며 도발했다. 날카로운 눈빛과 냉철한 말투로 상대를 쥐락펴락하는 여유도 보였다. 선악이 공존하는 우도환의 묘한 분위기가 김민준의 속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최강우가 김민준의 밀실을 찾아내면서 두 사람의 대립은 더욱 팽팽해졌다. 예상치 못한 최강우의 등장에 김민준이 처음으로 흔들리는 기색을 보인 것. 김민준은 담담한 척 하려 애썼지만 내면의 분노가 옅게 드러났다.

한편, 우도환이 출연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오늘(19일) 밤 10시 4회가 방송되며, 유지태, 류화영, 조재윤, 김혜성, 정보석, 홍수현 등이 출연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