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보험사기 3,703억 원 적발…역대 최고 금액
입력 2017.10.19 (14:42) 수정 2017.10.19 (14:44) 경제
올해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 금액이 3천7백억 원을 넘어 상반기 기준 역대 가장 많았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 인원이 모두 4만 4천1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늘었다고 밝혔다. 적발 액수는 3천703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6.4%(223억 원) 증가해 상반기 기준으로 최고 금액을 기록했다.

1인당 평균 보험사기 금액은 840만 원으로 역시 가장 많았다.

보험 사기 유형으로는 허위 또는 과다 입원·진단 관련 보험사기 비중이 전체의 75.2%(2천786억 원)로 가장 많았다. 살인·자살·방화 등 고의로 사고를 유발하는 형태는 12.1%(446억 원), 자동차사고 피해 과장은 6.2%(230억 원)으로 집계됐다.

보험 종류별로는 손해보험 관련 보험사기가 전체 적발금액의 90.1%에 달했다.

상반기 전체 보험회사 사고보험금 21조 4천억 원 가운데 손해보험 관련 보험금이 14조 2천억 원으로 66.3%를 차지했고, 보험사고 원인 역시 다양하기 때문이다.

보험사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던 자동차보험 비중은 2014년 50.2%에서 꾸준히 줄어 올해 상반기에는 44.4%까지 비중이 떨어졌다. 블랙박스·폐쇄회로(CC)TV 설치가 보험사기 예방에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험사기 적발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30∼50대(3만 540명)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했다.

또 고령화의 영향으로 65세 이상 고령층 비중이 6.4%로 높아졌다. 지난해 전체 보험사기에서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5.8%였다. 고령층의 경우 과거 병력을 속여 보험에 가입하고, 이미 있었던 질병 관련 보험금을 청구하는 유형의 비중이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적발자가 전체의 68.1%, 여성은 31.9%였다.

생명보험·손해보험협회와 보험회사는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에 기여한 제보 3천433건에 대해 포상금 12억 5천만 원을 지급했다. 포상금액은 지난해 상반기(8억 9천만 원)보다 41% 급증했다. 이 가운데 음주·무면허 운전 관련 포상이 48.1%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시장 생선 상인이 고의로 자신의 손가락을 절단하고 사고로 위장해 보험금 4억 4천만 원을 챙겼고, 신발 매장을 운영하던 상인은 재고품 창고에 일부러 불을 질러 화재보험금 40억 원을 타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 상반기 보험사기 3,703억 원 적발…역대 최고 금액
    • 입력 2017-10-19 14:42:19
    • 수정2017-10-19 14:44:50
    경제
올해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 금액이 3천7백억 원을 넘어 상반기 기준 역대 가장 많았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 인원이 모두 4만 4천1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늘었다고 밝혔다. 적발 액수는 3천703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6.4%(223억 원) 증가해 상반기 기준으로 최고 금액을 기록했다.

1인당 평균 보험사기 금액은 840만 원으로 역시 가장 많았다.

보험 사기 유형으로는 허위 또는 과다 입원·진단 관련 보험사기 비중이 전체의 75.2%(2천786억 원)로 가장 많았다. 살인·자살·방화 등 고의로 사고를 유발하는 형태는 12.1%(446억 원), 자동차사고 피해 과장은 6.2%(230억 원)으로 집계됐다.

보험 종류별로는 손해보험 관련 보험사기가 전체 적발금액의 90.1%에 달했다.

상반기 전체 보험회사 사고보험금 21조 4천억 원 가운데 손해보험 관련 보험금이 14조 2천억 원으로 66.3%를 차지했고, 보험사고 원인 역시 다양하기 때문이다.

보험사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던 자동차보험 비중은 2014년 50.2%에서 꾸준히 줄어 올해 상반기에는 44.4%까지 비중이 떨어졌다. 블랙박스·폐쇄회로(CC)TV 설치가 보험사기 예방에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험사기 적발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30∼50대(3만 540명)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했다.

또 고령화의 영향으로 65세 이상 고령층 비중이 6.4%로 높아졌다. 지난해 전체 보험사기에서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5.8%였다. 고령층의 경우 과거 병력을 속여 보험에 가입하고, 이미 있었던 질병 관련 보험금을 청구하는 유형의 비중이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 적발자가 전체의 68.1%, 여성은 31.9%였다.

생명보험·손해보험협회와 보험회사는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에 기여한 제보 3천433건에 대해 포상금 12억 5천만 원을 지급했다. 포상금액은 지난해 상반기(8억 9천만 원)보다 41% 급증했다. 이 가운데 음주·무면허 운전 관련 포상이 48.1%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시장 생선 상인이 고의로 자신의 손가락을 절단하고 사고로 위장해 보험금 4억 4천만 원을 챙겼고, 신발 매장을 운영하던 상인은 재고품 창고에 일부러 불을 질러 화재보험금 40억 원을 타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