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前 대통령 재판 불출석…국선 변호인 선정 착수
입력 2017.10.19 (17:00) 수정 2017.10.19 (17:0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건강상의 이유를 들며 오늘 재판에 출석하지 않은 가운데 법원은 국선 변호인 선정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최순실 씨 측은 검찰의 추가 구속영장 요청은 피고인에 대한 갑질이며 횡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부가 오늘 박 전 대통령 심리를 연기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피고인이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고, 변호인도 없는 만큼 오늘 심리는 연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더 이상 늦출 수가 없다며 직권으로 국선변호인을 선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관련 법령에 따라 신속하고 공정하게 재판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재판 거부를 선언한 데 대해 궐석재판을 진행해서라도 파행을 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어제 재판에 출석하기 어렵다는 친필 사유서를 서울구치소에 제출했고, 구치소 측은 법원에 전달했습니다.

함께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심리는 오늘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시작에 앞서 최 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추가 구속영장 요청은 피고인에 대한 갑질이며 횡포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재판 지연은 검찰 때문이라며 신속한 재판 진행으로 3차 구속영장은 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최 씨도 발언 기회를 얻은 뒤 화장실도 열려 있는 한 평짜리 방에서 힘들게 살고있다며 장기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서를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박 前 대통령 재판 불출석…국선 변호인 선정 착수
    • 입력 2017-10-19 17:00:58
    • 수정2017-10-19 17:04:00
    뉴스 5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건강상의 이유를 들며 오늘 재판에 출석하지 않은 가운데 법원은 국선 변호인 선정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최순실 씨 측은 검찰의 추가 구속영장 요청은 피고인에 대한 갑질이며 횡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부가 오늘 박 전 대통령 심리를 연기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피고인이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고, 변호인도 없는 만큼 오늘 심리는 연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더 이상 늦출 수가 없다며 직권으로 국선변호인을 선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관련 법령에 따라 신속하고 공정하게 재판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재판 거부를 선언한 데 대해 궐석재판을 진행해서라도 파행을 막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어제 재판에 출석하기 어렵다는 친필 사유서를 서울구치소에 제출했고, 구치소 측은 법원에 전달했습니다.

함께 재판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심리는 오늘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시작에 앞서 최 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추가 구속영장 요청은 피고인에 대한 갑질이며 횡포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재판 지연은 검찰 때문이라며 신속한 재판 진행으로 3차 구속영장은 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최 씨도 발언 기회를 얻은 뒤 화장실도 열려 있는 한 평짜리 방에서 힘들게 살고있다며 장기간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서를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