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고위 당정청회의…신고리 공론화위 결정 후속 조치 논의
입력 2017.10.19 (19:04) 수정 2017.10.19 (19:44) 정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정부는 20일(내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대 정부권고안'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한다.

회의는 권고안이 발표된 뒤인 오후 3시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김수현 사회수석이, 민주당에서는 우원식 원내대표와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공론화위의 권고안에 따라 향후 로드맵 등 대책을 점검하고 당·정·청이 긴밀하게 협력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는 오늘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내일 있을 공론조사 결과 발표에 따른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대(對)정부권고안'이 유보 입장 없이 건설 중단이든 재개든 결론을 담을 것으로 예상하고 시나리오별 대응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회의에서는 어떤 결론이 나든 이를 수용할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기본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사 중단 결정이 나온다면 대선 기간부터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공약해 온 문 대통령의 에너지 정책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산업계 등 건설 재개를 주장해온 집단의 반발 등 갈등 해결이 숙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사 재개 결정이 나올 경우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의 공약인 에너지 정책은 별도로 추진한다는 기본 입장 유지하면서, 탈원전과 탈석탄, 신재생에너지라는 세 가지 방향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국민들에 설명하고 홍보하는데 더 공을 들여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떤 결론이 나든 이번 공론화위 결정 과정을 통해서 민주주의 절차와 관련한 소기의 성과는 얻을 것이라는 점이 가장 큰 성과"라며 "찬반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사안에 청와대나 정부가 전혀 개입하지 않고 결론을 낸 것만으로도 높이 평가할 일"이라고 말했다.
  • 내일 고위 당정청회의…신고리 공론화위 결정 후속 조치 논의
    • 입력 2017-10-19 19:04:04
    • 수정2017-10-19 19:44:46
    정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정부는 20일(내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고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대 정부권고안' 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한다.

회의는 권고안이 발표된 뒤인 오후 3시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김수현 사회수석이, 민주당에서는 우원식 원내대표와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공론화위의 권고안에 따라 향후 로드맵 등 대책을 점검하고 당·정·청이 긴밀하게 협력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청와대는 오늘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내일 있을 공론조사 결과 발표에 따른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대(對)정부권고안'이 유보 입장 없이 건설 중단이든 재개든 결론을 담을 것으로 예상하고 시나리오별 대응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회의에서는 어떤 결론이 나든 이를 수용할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기본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사 중단 결정이 나온다면 대선 기간부터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공약해 온 문 대통령의 에너지 정책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산업계 등 건설 재개를 주장해온 집단의 반발 등 갈등 해결이 숙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사 재개 결정이 나올 경우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의 공약인 에너지 정책은 별도로 추진한다는 기본 입장 유지하면서, 탈원전과 탈석탄, 신재생에너지라는 세 가지 방향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국민들에 설명하고 홍보하는데 더 공을 들여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떤 결론이 나든 이번 공론화위 결정 과정을 통해서 민주주의 절차와 관련한 소기의 성과는 얻을 것이라는 점이 가장 큰 성과"라며 "찬반이 극명하게 엇갈리는 사안에 청와대나 정부가 전혀 개입하지 않고 결론을 낸 것만으로도 높이 평가할 일"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