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의원외교단, 다음 달 2~4일 방중…사드제재 해법 모색
입력 2017.10.19 (19:13) 수정 2017.10.19 (19:43) 정치
국회 동북아평화협력 의원외교단이 다음 달 초 중국을 찾아 북한 문제와 '사드 제재' 등과 관련한 해법 모색에 나선다.

외교단을 이끄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측 관계자는 "의원외교단이 11월 2∼4일 중국을 방문한다"며 "방문 도시는 베이징 한 곳"이라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는 단장을 맡은 정 의원과 이석현·김두관(더불어민주당) 의원, 나경원(자유한국당) 의원, 조배숙(국민의당) 의원, 정병국(바른정당) 의원이 동행한다.

의원 외교단은 이번 방문에서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제재 정책의 전환을 촉구할 계획이다.
  • 여야 의원외교단, 다음 달 2~4일 방중…사드제재 해법 모색
    • 입력 2017-10-19 19:13:11
    • 수정2017-10-19 19:43:48
    정치
국회 동북아평화협력 의원외교단이 다음 달 초 중국을 찾아 북한 문제와 '사드 제재' 등과 관련한 해법 모색에 나선다.

외교단을 이끄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측 관계자는 "의원외교단이 11월 2∼4일 중국을 방문한다"며 "방문 도시는 베이징 한 곳"이라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는 단장을 맡은 정 의원과 이석현·김두관(더불어민주당) 의원, 나경원(자유한국당) 의원, 조배숙(국민의당) 의원, 정병국(바른정당) 의원이 동행한다.

의원 외교단은 이번 방문에서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제재 정책의 전환을 촉구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