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별들의 잔치 CJ컵 골프 개막…토마스, 첫날 9언더파
입력 2017.10.19 (21:33) 수정 2017.10.19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서 최초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 투어 정규대회인 CJ컵이 오늘 개막했습니다.

PGA 최고 선수로 꼽히는 저스틴 토마스가 이글 쇼를 펼치며 첫날 단독 선두에 나섰고, 최경주는 3언더파로 무난하게 출발했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투어 최강 답게 토머스는 화려한 기량을 뽐냈습니다.

그린 주변에서 플레이도 완벽했습니다.

10번 홀에서 출발해 파5 두 개 홀에서 모두 이글을 잡는 장면도 압권이었습니다.

승부사다운 정확한 퍼팅은 갤러리의 탄성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습니다.

전반에만 일곱 타를 줄인 토머스는 대회 첫날 이글 두 개, 버디 일곱 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저스틴 토머스 : "오늘 파5 4개 홀에서만 6타를 줄일 수 있던 게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남은 라운드에서 드라이버와 웨지 샷의 정확도를 높이면 더 좋은 경기를 펼칠 것 같습니다."

채드 레비 등 다섯 명이 세 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습니다.

제이슨 데이는 4언더파를 쳐 공동 12위로 1라운드를 마쳤습니다.

한국 선수들의 맏형 최경주는 3언더파로 선전했습니다.

김시우와 김경태는 2언더파, 배상문은 1언더파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별들의 잔치 CJ컵 골프 개막…토마스, 첫날 9언더파
    • 입력 2017-10-19 21:36:25
    • 수정2017-10-19 21:45:50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에서 최초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 투어 정규대회인 CJ컵이 오늘 개막했습니다.

PGA 최고 선수로 꼽히는 저스틴 토마스가 이글 쇼를 펼치며 첫날 단독 선두에 나섰고, 최경주는 3언더파로 무난하게 출발했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투어 최강 답게 토머스는 화려한 기량을 뽐냈습니다.

그린 주변에서 플레이도 완벽했습니다.

10번 홀에서 출발해 파5 두 개 홀에서 모두 이글을 잡는 장면도 압권이었습니다.

승부사다운 정확한 퍼팅은 갤러리의 탄성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습니다.

전반에만 일곱 타를 줄인 토머스는 대회 첫날 이글 두 개, 버디 일곱 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저스틴 토머스 : "오늘 파5 4개 홀에서만 6타를 줄일 수 있던 게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남은 라운드에서 드라이버와 웨지 샷의 정확도를 높이면 더 좋은 경기를 펼칠 것 같습니다."

채드 레비 등 다섯 명이 세 타 뒤진 공동 2위에 자리했습니다.

제이슨 데이는 4언더파를 쳐 공동 12위로 1라운드를 마쳤습니다.

한국 선수들의 맏형 최경주는 3언더파로 선전했습니다.

김시우와 김경태는 2언더파, 배상문은 1언더파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