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핵추진 vs AIP…적합한 잠수함은?
입력 2017.10.19 (22:36) 수정 2017.10.19 (22: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바닷 속 잠수함에서 기습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위협에 대응해 우리도 핵추진 잠수함을 도입해야 한다는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하지만 디젤 잠수함이면서도 잠항 능력을 향상시킨, 공기가 불필요한 추진체계, AIP 잠수함이 더 실효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핵추진 잠수함은 우선 잠항 능력이 뛰어납니다.

디젤 잠수함은 축전지 충전을 위해 하루 두세 차례 물 밖으로 나와야 하지만 농축 우라늄을 연료로 쓰는 핵추진 잠수함은 계속 바닷속에서 작전할 수 있습니다.

이동 속도 역시 시속 40킬로미터 대로, 디젤 잠수함보다 3배 빠르고, 무장 능력과 음파 탐지 능력 면에서도 디젤 잠수함을 압도합니다.

<녹취> 문근식(전 해군 잠수함 전대장) : "북한의 SLBM 탑재 잠수함을 노출되지 않고 장기간 추적·감시하려면 핵추진 잠수함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주로 가까운 바다에서 작전하는 우리 해군엔 디젤 잠수함 성능을 개선한 AIP 잠수함이 더 낫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2주 이상 잠항, 6개월 연속 작전이 가능한데, 장보고-2급 이상 잠수함이 여기에 해당합니다.

핵심 건조 기술을 상당 정도 국산화 했고 비용도 핵추진 잠수함 절반 수준인 8천억원 정돕니다.

<녹취> 신원식(전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 "실제로 전투에 필요한 순발력, 속도와 방향을 바꿀 수 있는 기동성이 뛰어납니다. 결정적으로 소음이 적습니다."

뛰어난 기동성과 정숙성으로 장보고-2 잠수함은 한미 연합 해상 훈련에서 미 항모와 구축함 등 40여 척을 가상 격침시키는 성능을 발휘하기도 했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안보 현실과 잠수함 성능 등을 고려해, 충분한 토론 과정을 거쳐 기종을 선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핵추진 vs AIP…적합한 잠수함은?
    • 입력 2017-10-19 22:40:17
    • 수정2017-10-19 22:43:46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바닷 속 잠수함에서 기습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위협에 대응해 우리도 핵추진 잠수함을 도입해야 한다는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하지만 디젤 잠수함이면서도 잠항 능력을 향상시킨, 공기가 불필요한 추진체계, AIP 잠수함이 더 실효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핵추진 잠수함은 우선 잠항 능력이 뛰어납니다.

디젤 잠수함은 축전지 충전을 위해 하루 두세 차례 물 밖으로 나와야 하지만 농축 우라늄을 연료로 쓰는 핵추진 잠수함은 계속 바닷속에서 작전할 수 있습니다.

이동 속도 역시 시속 40킬로미터 대로, 디젤 잠수함보다 3배 빠르고, 무장 능력과 음파 탐지 능력 면에서도 디젤 잠수함을 압도합니다.

<녹취> 문근식(전 해군 잠수함 전대장) : "북한의 SLBM 탑재 잠수함을 노출되지 않고 장기간 추적·감시하려면 핵추진 잠수함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주로 가까운 바다에서 작전하는 우리 해군엔 디젤 잠수함 성능을 개선한 AIP 잠수함이 더 낫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2주 이상 잠항, 6개월 연속 작전이 가능한데, 장보고-2급 이상 잠수함이 여기에 해당합니다.

핵심 건조 기술을 상당 정도 국산화 했고 비용도 핵추진 잠수함 절반 수준인 8천억원 정돕니다.

<녹취> 신원식(전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 "실제로 전투에 필요한 순발력, 속도와 방향을 바꿀 수 있는 기동성이 뛰어납니다. 결정적으로 소음이 적습니다."

뛰어난 기동성과 정숙성으로 장보고-2 잠수함은 한미 연합 해상 훈련에서 미 항모와 구축함 등 40여 척을 가상 격침시키는 성능을 발휘하기도 했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안보 현실과 잠수함 성능 등을 고려해, 충분한 토론 과정을 거쳐 기종을 선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