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인 64% 북핵 외교해법 선호…트럼프 방식에 부정적”
입력 2017.10.19 (23:38) 수정 2017.10.20 (00:04) 국제
북핵 위협을 군사옵션보다는 외교로 해결해야 한다는 미국인의 여론이 상승하고 있다고 NBC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멍키가 13∼17일 미국 성인 5천47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54%가 북한을 당면한 최대 위협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7월의 41%에서 크게 상승한 것이다.북한에 이은 위협으로는 이슬람국가(IS)가 19%, 러시아 14%, 중국 6%, 이란 4% 등 순서였다.

64%는 북한 문제에 관해 군사 해결보다는 외교해법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7월의 59%에서 5%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군사 해결을 선호한다는 비율은 35%에서 32%로 하락했다.

또 미국인의 56%는 트럼프가 북한 상황을 다루는 방식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으며 긍정적 입장은 40%에 그쳤다.
  • “미국인 64% 북핵 외교해법 선호…트럼프 방식에 부정적”
    • 입력 2017-10-19 23:38:54
    • 수정2017-10-20 00:04:09
    국제
북핵 위협을 군사옵션보다는 외교로 해결해야 한다는 미국인의 여론이 상승하고 있다고 NBC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멍키가 13∼17일 미국 성인 5천47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54%가 북한을 당면한 최대 위협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7월의 41%에서 크게 상승한 것이다.북한에 이은 위협으로는 이슬람국가(IS)가 19%, 러시아 14%, 중국 6%, 이란 4% 등 순서였다.

64%는 북한 문제에 관해 군사 해결보다는 외교해법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7월의 59%에서 5%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군사 해결을 선호한다는 비율은 35%에서 32%로 하락했다.

또 미국인의 56%는 트럼프가 북한 상황을 다루는 방식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으며 긍정적 입장은 40%에 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