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글, 리프트에 1조1천억 원 투자…‘우버 타격’ 전략
입력 2017.10.20 (04:59) 수정 2017.10.20 (05:02) 국제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그룹의 투자회사인 캐피털 G는 19일(현지시간) 미국 2위 차량호출업체인 리프트에 10억 달러(1조1천300억 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리프트의 시장가치는 110억 달러에 이르게 됐다.

아직도 업계 1위인 우버의 시장가치 685억 달러와 비교하면 6분의 1 규모에 불과하지만, 우버가 최근 성희롱 파문과 트래비스 캘러닉 CEO의 사퇴 파문 등을 거치면서 시장가치가 감소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리프트는 구글의 지원을 받고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구글은 지난 4월에도 리프트에 6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구글의 리프트 지원은 단지 투자만이 아니다. 두 회사는 자율주행차 공동 개발에도 합의하는 등 다각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향후 차량호출 시장은 자율주행차가 지배할 것으로 실리콘 밸리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구글이 지난 2013년 우버에 2억5천800만 달러를 투자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우버의 트래비스 캘러닉 전 CEO가 구글과 지도 및 자율주행차 개발 등을 놓고 경쟁을 표방하면서 두 회사는 적대적 관계로 돌아섰다.

현재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부문인 웨이모는 우버를 상대로 기술 절도 소송을 진행 중이다.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을 몰래 빼내 간 전 엔지니어를 우버가 자율주행차 부문 책임자로 임명했다는 이유에서다.
  • 구글, 리프트에 1조1천억 원 투자…‘우버 타격’ 전략
    • 입력 2017-10-20 04:59:52
    • 수정2017-10-20 05:02:50
    국제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그룹의 투자회사인 캐피털 G는 19일(현지시간) 미국 2위 차량호출업체인 리프트에 10억 달러(1조1천300억 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리프트의 시장가치는 110억 달러에 이르게 됐다.

아직도 업계 1위인 우버의 시장가치 685억 달러와 비교하면 6분의 1 규모에 불과하지만, 우버가 최근 성희롱 파문과 트래비스 캘러닉 CEO의 사퇴 파문 등을 거치면서 시장가치가 감소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리프트는 구글의 지원을 받고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구글은 지난 4월에도 리프트에 6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구글의 리프트 지원은 단지 투자만이 아니다. 두 회사는 자율주행차 공동 개발에도 합의하는 등 다각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향후 차량호출 시장은 자율주행차가 지배할 것으로 실리콘 밸리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구글이 지난 2013년 우버에 2억5천800만 달러를 투자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우버의 트래비스 캘러닉 전 CEO가 구글과 지도 및 자율주행차 개발 등을 놓고 경쟁을 표방하면서 두 회사는 적대적 관계로 돌아섰다.

현재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부문인 웨이모는 우버를 상대로 기술 절도 소송을 진행 중이다.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을 몰래 빼내 간 전 엔지니어를 우버가 자율주행차 부문 책임자로 임명했다는 이유에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