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한미 해상훈련에 “선전포고 없는 전쟁 개시”
입력 2017.10.20 (07:52) 수정 2017.10.20 (07:54) 정치
북한 대외선전단체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한미 연합 해상훈련 등에 대해 "선전포고 없는 전쟁을 개시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어제(19일) 대변인 담화에서 "지금 적들은 사이버전을 배합한 '참수작전' 계획의 현실성을 여러 각도에서 검토·확정하는 것이 이번 한미 연합 해상훈련의 주되는 목적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라며 "이것은 미국이 사실상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 없는 전쟁을 개시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이어 "조선반도는 그야말로 핵전쟁의 폭발을 멈춰 세우기 어려운 최극단 상황에 처하였다"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제와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불을 즐기는 전쟁 미치광이들을 무자비하게 불로 다스리는 것은 주체 조선의 변함없는 단호한 대응 방식"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일단 사이버전과 배합된 '참수작전' 강행 기도(시도)가 포착되면 그 즉시 우리 식의 무자비한 선제타격전이 개시될 것"이라며 "조선반도의 현 사태가 험악한 지경으로 번져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혁명의 수뇌부는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강대성의 상징이며 수뇌부 결사옹위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제일 생명"이라며 "미국은 상상하기조차 괴로운 참화를 면하려거든 어리석고 무모한 객기를 부리지 말고 자중·자숙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北, 한미 해상훈련에 “선전포고 없는 전쟁 개시”
    • 입력 2017-10-20 07:52:40
    • 수정2017-10-20 07:54:27
    정치
북한 대외선전단체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한미 연합 해상훈련 등에 대해 "선전포고 없는 전쟁을 개시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어제(19일) 대변인 담화에서 "지금 적들은 사이버전을 배합한 '참수작전' 계획의 현실성을 여러 각도에서 검토·확정하는 것이 이번 한미 연합 해상훈련의 주되는 목적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라며 "이것은 미국이 사실상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 없는 전쟁을 개시하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이어 "조선반도는 그야말로 핵전쟁의 폭발을 멈춰 세우기 어려운 최극단 상황에 처하였다"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제와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불을 즐기는 전쟁 미치광이들을 무자비하게 불로 다스리는 것은 주체 조선의 변함없는 단호한 대응 방식"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일단 사이버전과 배합된 '참수작전' 강행 기도(시도)가 포착되면 그 즉시 우리 식의 무자비한 선제타격전이 개시될 것"이라며 "조선반도의 현 사태가 험악한 지경으로 번져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화는 "혁명의 수뇌부는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강대성의 상징이며 수뇌부 결사옹위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제일 생명"이라며 "미국은 상상하기조차 괴로운 참화를 면하려거든 어리석고 무모한 객기를 부리지 말고 자중·자숙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