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南, 기업인 개성공단 방문시킬 명분·체면 없어”
입력 2017.10.20 (07:52) 수정 2017.10.20 (07:54) 정치
북한 매체는 통일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오늘(20일) '남조선 당국은 개성공업지구 문제를 입에 올릴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통일부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을 협의하는 데 대해 "제 처지도 모르는 자들의 철면피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괴뢰 당국이 재산권 침해와 확인에 대해 떠들어대는 것은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한 박근혜 역도의 죄악을 덮어두고 기업가들을 동족 대결의 돌격대로 써먹으려는 교활한 흉심의 발로라고밖에 달리는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주권 행사를 걸고 들며 북남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개성공업지구를 결딴낸 박근혜 역적패당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욱 어처구니없는 것은 미국 상전에 추종하여 '최고의 압박과 제재'를 고아대는 자들이 그 무슨 방북 문제를 떠들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러한 자들이 방북 문제를 입에 올려대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고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매체는 "남조선 당국은 저들은 물론 그 누구도 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는 군사통제구역인 개성공업지구에 들여보낼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라며 "우리의 지역에서 우리가 행사하는 모든 권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하기 전에 남측 기업들에 공업지구 폐쇄로 산생된(발생한) 피해 보상이나 잘 해주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北 “南, 기업인 개성공단 방문시킬 명분·체면 없어”
    • 입력 2017-10-20 07:52:40
    • 수정2017-10-20 07:54:16
    정치
북한 매체는 통일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을 논의하는 것에 대해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오늘(20일) '남조선 당국은 개성공업지구 문제를 입에 올릴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통일부가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을 협의하는 데 대해 "제 처지도 모르는 자들의 철면피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괴뢰 당국이 재산권 침해와 확인에 대해 떠들어대는 것은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한 박근혜 역도의 죄악을 덮어두고 기업가들을 동족 대결의 돌격대로 써먹으려는 교활한 흉심의 발로라고밖에 달리는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주권 행사를 걸고 들며 북남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개성공업지구를 결딴낸 박근혜 역적패당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욱 어처구니없는 것은 미국 상전에 추종하여 '최고의 압박과 제재'를 고아대는 자들이 그 무슨 방북 문제를 떠들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러한 자들이 방북 문제를 입에 올려대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고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매체는 "남조선 당국은 저들은 물론 그 누구도 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는 군사통제구역인 개성공업지구에 들여보낼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라며 "우리의 지역에서 우리가 행사하는 모든 권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하기 전에 남측 기업들에 공업지구 폐쇄로 산생된(발생한) 피해 보상이나 잘 해주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